노동사회과학연구소

[자료] 강요된 침묵 속에서 비정규직노동자들이 나선다

 

 

바이러스는 평등하지만 고통은 평등하지 않다. 한국사회의 포식자들에게 재난만큼 좋은 기회는 없다. 재벌 대자본들은 곳간을 열기는커녕 법인세ㆍ상속세를 인하하고 해고요건을 완화하고 노동시간 단축을 무력화할 것을 소리 높여 요구하고 있다. 정부도 마찬가지다. 정부 대책은 기업주에 대한 지원에 초점을 맞추고 있을 뿐, 당장 생계위기에 직면한 비정규직들, 영세 자영노동자에 대한 지원은 간접적이고 인색하다.

 

온갖 이익단체와 언론의 스피커를 거느린 자들이 대중의 공포를 활용해 자신들의 요구를 관철하는 동안, 가장 취약한 사람들은 그들의 구두 뒷축에 깔려 비명도 지르지 못한 채 삶이 무너지고 있다.

 

무급휴직으로, 권고사직으로 소리 없이 잘려나가는 노동자들, 허울 좋은 프리랜서, 개인사업자의 이름 아래 조용히 굶어죽을 자유만 허락받은 노동자들, 살길이 막막한 나머지 차라리 코로나에 걸려서 격리수당이라도 받았으면 좋겠다고 자조 섞인 푸념을 내뱉는 노동자들. 위험이 높아지고 일거리는 줄어든 자리에서 썰물처럼 사람들이 빠져나가는데도 계속 남아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있다.

 

“사회적 거리를 지켜라”, “집회를 금지한다”
정부는 노동자들에게 가만히 있으라며 침묵을 강요한다.

정말로 이 재난을 극복하길 원한다면, 재난을 통해 우리사회의 불평등 구조를 조금이라도 바꾸길 바란다면 더 이상 침묵해선 안 될 일이다.

 

재벌의 곳간을 열어야 한다. 가장 취약한 사람들에게 자원을 집중해야 한다. 호황의 과실은 위로만 올라가고 재난의 고통은 아래로만 내려가는 사회를 근본적으로 바꾸어야 한다.

 

비정규노동자들이 먼저 깃발이 되고자 한다.

재난을 통해, 국가도 자본도 우리를 지켜주지 않는다는 사실을 다시금 확인했다. 이제 부채와 목숨밖에 남은 게 없는 비정규직노동자들이 목소리를 내려고 한다.

 

감염에 대한 불안과 공포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정부와 자본에게 우리의 생명과 생존을 맡겨놓고만 있기에는 우리의 절박함이 너무 크다. 얼마가 모이든 우리는 함께 모여 외치고, 행진할 것이다.

 

함께 외치자! 함께 행진하자!

 

2020년 4월 7일

비정규직 이제그만 1100만 비정규직 공동투쟁

 

노사과연

노사과연

노동운동의 정치적ㆍ이념적 발전을 위한 노동사회과학연구소

0개의 댓글

연구소 일정

4월

5월 2020

6월
26
27
28
29
30
1
2
5월 일정

1

일정이 없습니다
5월 일정

2

일정이 없습니다
3
4
5
6
7
8
9
5월 일정

3

일정이 없습니다
5월 일정

4

일정이 없습니다
5월 일정

5

일정이 없습니다
5월 일정

6

5월 일정

7

일정이 없습니다
5월 일정

8

일정이 없습니다
5월 일정

9

일정이 없습니다
10
11
12
13
14
15
16
5월 일정

10

일정이 없습니다
5월 일정

11

일정이 없습니다
5월 일정

12

5월 일정

13

5월 일정

14

일정이 없습니다
5월 일정

15

5월 일정

16

17
18
19
20
21
22
23
5월 일정

17

일정이 없습니다
5월 일정

18

일정이 없습니다
5월 일정

19

5월 일정

20

5월 일정

21

일정이 없습니다
5월 일정

22

일정이 없습니다
5월 일정

23

일정이 없습니다
24
25
26
27
28
29
30
5월 일정

24

일정이 없습니다
5월 일정

25

일정이 없습니다
5월 일정

26

5월 일정

27

5월 일정

28

일정이 없습니다
5월 일정

29

5월 일정

30

일정이 없습니다
31
1
2
3
4
5
6
5월 일정

31

일정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