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사회과학연구소

중앙 위원회 정치보고(6)

쏘련 공산당(볼쉐비끼) 제14차 대회에서 한 보고

1925년 12월 18일

 

 

이오씨프 쓰딸린(Иосиф Сталин)

번역: 신재길(교육위원장)

 

 

[차례]

Ⅰ. 국제 정세

  1. 자본주의의 안정

  2. 제국주의, 식민지 및 반식민지

  3. 전승국과 패전국

  4. 전승국들 사이의 모순

  5. 자본주의 세계와 쏘련

  6. 쏘련의 대외 정세

  7. 당의 임무

Ⅱ. 쏘련의 국내 정세

  1. 국내 경제 전반

  2. 공업과 농업

  3. 상업 문제

  4. 각 계급, 그들의 움직임, 그들의 상호관계

  5. 농업 문제에 대한 레닌의 세 가지 구호

  6. 농민 문제에 관한 두 가지 위험과 두 가지 편향

  7. 당의 임무

Ⅲ. 당                ㆍㆍㆍ <이번 호에 게재된 부분>

 

 

 

Ⅲ. 당

 

당 문제로 넘어가 보자. 당 보고를 마지막에 놓은 것은 당이 우리나라 발전 요인들 중에서 중요하지 않기 때문이 아니다. 그런 게 아니다. 그 때문이 아니라 당이 모든 사업을 지도하기 때문이다.

 

이미 대외 정책과 국내 정책, 즉 자본주의에 포위된 상황 속에서 능수능란한 대외 활동과 국내의 사회주의 건설에서 프롤레타리아 독재가 달성한 성과에 대하여 말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성과는 우리 당이 자기 임무를 감당할 힘이 없었다면, 우리 당이 성장 강화되지 못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이런 점에서 지도 역량인 당의 중요성은 헤아릴 수가 없다. 프롤레타리아 독재는 저절로 실행되는 것이 아니다. 무엇보다도 당의 역량에 의지하여, 당의 지도하에 실행되는 것이다. 자본주의에 포위된 조건에서 당의 지도가 없다면 프롤레타리아 독재는 불가능하다. 당이 흔들이고 약화되면 프롤레타리아 독재는 순식간에 흔들리고 약화될 것이다. 바로 그렇기 때문에 전 세계 모든 부르주아지가 우리 당에 대해 미친 듯이 비난하는 것이다.

 

이렇게 말한다고 해서 우리 당이 국가와 동일하다는 의미는 결코 아니다. 절대 그렇지 않다. 당은 국가의 지도 역량이다. 일부 동지들이 정치국은 국가 최고 기관이라고 말하는 것은 잘못이다. 이는 옳지 않고, 혼란이며 적들에게 유리한 것이다. 정치국은 국가 최고 기관이 아니라 당의 최고 기관이며, 당은 국가의 최고 지도 역량이다. 중앙 위원회와 정치국은 당 기관이다. 국가 기관과 당을 동일시해서는 안 된다. 다만 나는 우리의 대내 정책과 대외 정책의 모든 기본 문제에서 당이 지도적 역할을 해 왔다는 것을 말하고자 한다. 우리가 대내 정책과 대외 정책에서 성과를 이룩한 것은 당의 지도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당의 성분, 사상적 수준, 간부 문제와 경제 건설 및 쏘비에트 사업과 관련된 지도 능력 문제, 노동계급과 농민 속에서의 비중 문제, 끝으로 당 내부의 일반적 상태 문제 등이 우리 정책의 기본 문제들이다.

 

우선 당 성분에 대해 말해 보자. 1924년 4월 1일 당시 당원 총수는 정당원과 후보당원을 합하여 44만6천 명이었다. 여기에는 레닌 기념 입당자들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 중 노동자는 19만6천 명으로 44%이고, 농민은 12만8천 명으로 28.8%이며, 사무원과 기타가 12만1천 명으로 27.2%였다. 1925년 11월 1일 현재 우리나라에는 102만5천 명의 공산당원이 있다.

 

전체 노동계급 중 몇 퍼센트가 우리 당에 가입했는가? 나는 제13차 대회에서 조직 문제에 대해 보고하면서 우리나라의 노동자 수가 농업 노동자를 포함하여 410만 명이라고 하였다. 계산할 수 없는 소규모 공업의 노동자들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들에게 사회보험이 아직 적용되지 않고 있었고, 통계가 이들을 잡아낼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때 1924년 1월의 수치를 예로 들었다. 이후 소규모 공업 노동자들까지 계산할 수 있게 되어 1924년 7월 1일에 노동자 총수가 농업 노동자를 포함하여 550만으로 판명되었다. 이 중에 당원은 39만 명, 즉 전체 노동계급의 7%였다. 1925년 7월 1일에는 노동자가 650만이고, 이 중에 당원은 53만4천 명으로 전체 노동계급의 8%였다. 1925년 10월 1일에는 우리나라 노동자, 즉 농업 노동자와 대ㆍ중ㆍ소 공업 구별 없이 전체 공업 노동자는 700만이였다. 이 중에 당원은 57만 명, 즉 8%였다.

 

내가 이런 것을 말하는 것은 국내의 전체 노동계급의 90%를 1, 2년 안에 당 조직에 망라하겠다는 주장이 얼마나 불합리한가를 보여 주기 위해서다.

 

이제 조사 대상 공업에 종사하는 노동자 수와 비교하여 러시아 공산당(볼쉐비끼) 당원의 비중을 보자. 조사 대상 대공업 노동자 수는 1924년 1월 1일 당시 160만5천 명이었다. 이들은 국영기업과 비국영기업, 군수 공업, 주요 철로 수리 공장 및 주요 기관차 수리 공장을 포함하는 계절노동자가 아닌 정상적인 노동자들이다. 당시 노동자 당원은 19만6천 명이었다. 이는 대공업 노동계급 총수의 12%에 해당한다. 공장 노동자 당원은 1월 1일 당시 8만3천 명이었다. 이는 대공업 노동계급 총수의 5%에 해당한다. 모두 1924년 1월 1일의 상황이다. 1924년 6월 1일에는 대공업 노동자 수가 178만 명이고, 노동자 당원은 38만9천 명으로 대공업 노동자 수의 21.8%에 해당한다. 공장 노동자 당원은 26만7천 명으로 대공업 노동계급 총수의 15%에 해당한다. 1925년 1월 1일에는 조사 대상 대공업 노동자 수가 184만5천 명이고, 노동자 당원 총수(공장 노동자와 비공장 노동자를 모두 포함)는 42만9천 명으로 대공업 노동계급 총수의 23.2%에 해당한다. 공장 노동자 당원은 30만2천 명으로 대공업 노동계급 총수의 16.3%에 해당한다. 1925년 7월 1일에는 대공업 노동자 수는 209만4천 명이고, 노동자 당원은 53만4천 명으로 대공업 노동자의 25.5%에 해당한다. 공장 노동자 당원은 38만3천 명으로 대공업 노동계급 총수의 18.2%에 해당한다.

 

전체 노동계급에서 당에 조직된 노동자 수의 증가는 노동계급 자체의 증가보다 느리다. 그러나 대공업에서는 반대로 노동자 당원의 증가 비율이 대공업 자체의 노동계급 증가보다 빠르다. 우리가 노동자계급의 핵심에 대해 말할 때 우리 당의 성격이 어떤 것인지를 염두에 두기 위해 이에 주목해야 한다. 노동자 핵심은 주로 대공업 노동자를 말한다.

 

이 모든 것을 보고도, 우리가 1년 동안에 당내 공장 노동자 수를 90%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고 말할 수 있겠는가? 그렇게 말할 수 없다. 우리는 환상에 빠지길 원치 않기 때문이다. 당내에 공장 노동자가 38만 명이 있는데 나머지 약 70만에 달하는 비공장 노동자의 비중이 10%가 되려면 당원 수가 1년 동안 700만 명이 돼야 한다. 동지들은 계산을 잘못했고 90%라는 계산과 함께 궁지에 빠졌다.

 

노동계급 속에서 당의 비중은 증가하고 있는가? 이런 자명한 사실은 증명할 필요도 없다. 알다시피 우리 당은 본질적으로 노동계급 중에서 선출되었다. 이 점에서 우리는 세계의 어느 당도 이루지 못한 것을 달성했다. 이 하나의 사실만으로도 노동계급 대열에서 우리 당이 차지하는 비중이 무한히 크며, 우리 당은 노동계급 속에서 독점적 지위를 차지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농촌에서의 우리 당의 비중에 대해 말한다면 사태가 매우 좋지 않다. 제13차 대회 당시 국내에 16세에서 60세까지 농촌 인구는 5,300만이었고, 제14차 대회 당시에는 5,400만이었다. 그런데 농촌 세포 내의 공산당원은 제13차 대회 당시 13만6천 명으로 농촌 성인 인구 총수의 0.26%였고, 제14차 대회 당시에는 농민 당원이 20만2천 명으로 0.37%였다. 농촌에서 우리 당의 증가는 매우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 당이 급속도로 증가해야 한다고 말하려는 게 아니다. 우리 당은 노동자 당이다. 당은 언제나 노동자들이 우세할 것이다. 이것은 우리가 프롤레타리아 독재를 한다는 표현이다. 그러나 농민과의 동맹이 없이는 프롤레타리아 독재는 불가능하며 우리 당 구성에서 우수한 농민들이 일정한 비율을 차지하는 것은 당이 농촌에 발을 붙이는 데 필수적인 조건이라는 것도 역시 명백하다. 이런 측면에서 아직 상황이 좋지 못하다.

 

다음으로 우리 당의 사상 수준의 일반적 강화에 대해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조직 사업에 대해서는 몰로또프 동지가 보고할 것이므로 이 문제는 언급하지 않겠다. 그러나 한 가지만은 말하지 않을 수 없다. 즉 모든 자료로 보아 젊은 간부든 노간부든, 지도 간부 모두 사상 수준이 현저히 높아졌다는 사실이다. 그 예로 우리가 작년에 뜨로쯔끼주의와 행한 논쟁을 들 수 있다. 여러분도 알다시피 문제는 레닌주의를 수정하자는 것이었으며, 나아가 당 지도부를 갈아 치우자는 것이었다. 당이 어떻게 일치단결하여 이 반당적 파도를 맞받아쳤는지는 모두들 알고 있다. 이것은 무엇을 말해 주는가? 당이 성장하였다는 것을 말해 준다. 간부들은 강해졌고, 두려움 없이 논쟁에 임했다. 최근에 우리는 유감스럽게도 새로운 논쟁의 시기에 들어섰다. 나는 당이 이 논쟁도 역시 신속히 극복하여 아무 일 없을 것을 확신한다. (함성: 전적으로 옳소!, 박수.) 사건을 예단하여 사람들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나는 레닌그라드 동지들이 자신들의 대표자회의에서 어떻게 행동하였고 모쓰끄바 동지들이 여기에 어떻게 반응하였는가 하는 진상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 나는 대회 참가자들 스스로 이 문제를 말하리라 생각한다. 그러고 나서 나는 논쟁에 대한 나의 입장과 함께 총화하겠다.

 

보고를 끝내자.

보고에서 대외 정책에 대해 말하였고, 자본주의 세계를 좀먹고 있는 모순들에 대해 말하였다. 이 모순들은 서구에서의 노동자 혁명에 의해서만 극복될 수 있다는 것을 말하였다.

 

다음으로 나는 우리 쏘련과 자본주의 국가들 간 상호관계의 모순에 대하여 말하였다. 자본주의 국가들이 우리나라를 자본주의 체제의 부속물로 만들려고 애쓸 것이며, 우리나라에 간섭하려고 시도할 것이나, 우리는 그들을 격퇴하고 말 것이며, 특히 서유럽 노동자들이 자주 우리나라를 방문하고 우리와 동지애를 나눈 후에는 우리나라를 최대한 지지하게 될 것을 말하였다. 더욱이 이러한 동지애가 자본가들에게 영향을 미칠 것이라 생각한다. 이 모순도 우리는 역시 극복해 가고 있다. 그러나 자본주의 세계와 사회주의 세계의 외적 모순을 우리 힘만으로는 극복할 수 없다. 이를 위해서는 몇몇 나라들에서 프롤레타리아 혁명이 승리하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

 

다음으로 우리 국내의 자본주의적 요소와 사회주의적 요소 간의 모순에 대해 말하였다. 이 모순은 우리의 힘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했다. 이를 믿지 않는 자는 청산주의자이며 사회주의 건설을 믿지 않는 자이다. 이 모순을 우리는 극복할 것이며 이미 극복해 가고 있다. 물론 서유럽의 지원이 빠르면 빠를수록 우리는 더 잘, 더 빨리, 이 모순을 극복하여 사적 자본을 근절하고 사회주의의 완전 승리를 달성하여 완전한 사회주의 사회를 건설할 것이다. 그러나 외부의 지원이 없어도 결코 우리는 낙심하거나 우는소리를 하지는 않을 것이며, 과업을 포기하거나 어려움을 두려워하지도 않을 것이다. (박수.) 지친 자, 어려움에 놀란 자, 어쩔 줄 모르는 자는 용감하고 확고부동한 사람들에게 길을 비켜라. (박수.) 우리는 어려움을 두려워하는 따위의 사람들이 아니다. 우리는 볼쉐비끼이다. 레닌이 우리를 강철로 만들었다. 우리는 어려움을 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받아칠 것이며 승리할 것이다. (함성: 전적으로 옳소!, 박수.)

 

동지들, 다음으로 우리 당의 성과와 오류에 대해 말하였다. 오류가 적지 않았다. 외국과의 상품거래나 수매 부문, 기타 사업 분야에서 오류가 있었다. 일리치는 우리에게 자만하지 말라고 가르쳤다. 우리는 자만하지 않을 것이다. 오류가 적지 않았지만 성과도 있었다. 어떤 경우라도 우리에게서 빼앗을 수 없는 한 가지 성과가 있다. 우리는 광범위한 건설, 경제 전선에서의 볼쉐비끼적 돌격과 성취를 통해 정권을 장악한 노동자들이 자본주의를 타도하고 파괴할 뿐만 아니라 새로운 사회를 만들고 사회주의를 건설할 줄 안다는 것을 보여 주었다. 이러한 성취, 즉 우리가 이 현실을 만들었다는 이 명백한 사실은 우리에게서 빼앗아 갈 수 없는 것이다. 이것이 우리가 이룩한 성과 중에서 가장 어려웠지만 가장 중요한 것이다. 왜냐하면 우리는 유사 이래 주인을 위해서만 일한, 주인의 지배를 받아 온 노동자가 정권을 장악하고 큰 나라를 다스리며 매우 어려운 조건하에서도 사회주의를 건설할 줄 안다는 것을 서유럽 노동계급과 피억압 동방 인민들에게 보여 주었기 때문이다.

 

서유럽 노동자가 승리하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가? 무엇보다도 자기 스스로의 힘에 대한 믿음이다. 노동계급은 부르주아지 없이도 할 수 있다는, 노동계급은 낡은 것을 파괴할 뿐만 아니라 새것을 건설할 수 있다는, 사회주의를 건설할 수 있다는 자각이다. 사민당이 하는 일이란 노동자에게 회의주의, 스스로의 힘에 대한 불신, 폭력으로 부르주아에게 승리할 가능성에 대한 불신 등을 불러일으키는 것이 전부다. 우리의 모든 사업과 모든 건설의 의의는 자본주의 나라 노동계급이 부르주아지 없이도 살아갈 수 있으며, 자기 스스로의 힘으로 새로운 사회를 건설할 수 있다는 것을 확신시키는 데 있다.

 

노동자들의 우리나라에 대한 순방, 노동자 대표단이 우리나라에 와서 우리 건설의 세부사항을 살펴 가며 우리 건설의 성과를 몸소 확인하려는 노력, 이 모든 것은 사민당의 의지와는 반대로 자본주의 나라 노동계급이 자기 스스로의 힘과 낡은 사회의 폐허 위에서 새 사회를 건설할 노동계급의 능력을 믿기 시작하였다는 것을 말해 준다.

 

나는 보고에 포함된 기간에 우리가 많은 것을 성취했다고 말하지 않겠다. 하지만 한 가지만은 인정해야 할 것이다. 그것은 우리가 사회주의 건설을 성공시켜 노동계급이 부르주아지를 전복하고 정권을 장악한 후 사회주의의 원칙에 따라 자본주의 사회를 개조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주었으며 증명하였다는 점이다. 이것이 우리가 성취한 것이며, 어떠한 일이 있어도 우리에게서 이것을 빼앗지 못할 것이다. 이는 헤아릴 수 없이 귀중한 성과이다. 이러한 성과를 이룬 것은 어떤 의미가 있는가? 자본주의 나라 노동자들에게 스스로의 힘에 대한 확신, 승리에 대한 확신을 준다는 데 의미가 있다. 그들에게 부르주아지에 반대하는 새로운 무기를 준다는 의미가 있다. 그들이 이 무기를 들고 사용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것은 노동자들이 우리나라 순방을 중단하지 않고 오히려 더 많이 온다는 사실에서 명백히 알 수 있다. 그리고 자본주의 나라 노동자들이 스스로의 힘에 자신감을 갖게 되면, 여러분은 이것이 자본주의 종말의 시작이며 프롤레타리아 혁명 승리의 가장 확실한 징후라고 생각해도 좋을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우리의 사회주의 건설이 헛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우리가 세계적 규모에서 승리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크고 긴 박수. 전체 기립.)  노사과연

노사과연

노사과연

노동운동의 정치적ㆍ이념적 발전을 위한 노동사회과학연구소

0개의 댓글

연구소 일정

3월

4월 2021

5월
28
29
30
31
1
2
3
4월 일정

1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2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3

일정이 없습니다
4
5
6
7
8
9
10
4월 일정

4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5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6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7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8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9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10

일정이 없습니다
11
12
13
14
15
16
17
4월 일정

11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12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13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14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15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16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17

일정이 없습니다
18
19
20
21
22
23
24
4월 일정

18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19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20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21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22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23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24

일정이 없습니다
25
26
27
28
29
30
1
4월 일정

25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26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27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28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29

일정이 없습니다
4월 일정

30

일정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