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사회과학연구소

<사회주의 강좌 후기>어쩌다 이런 걸 듣게 됐을까

이정호|학생

 

“강사님이 있는 연구소가 스탈린주의자들 소굴이래요”

한 사립대학에서 강성윤 팀장님의 노동자교양경제학 강의를 듣고 휴게실에서 한 학우와 담배를 피던 중이었다. 그는 ‘다함께’에서 활동하고 있었다. 그때는 스탈린주의, 트로츠키주의에 대한 개념이 전혀 없어서 그저 그 이름에 순간 듣지 말아야 할 것을 들었다는 서늘한 느낌이 들었다. 히틀러 못지않은 무자비한 독재자로 알고 있을 뿐이었다.

그런데 어쩌다 이 무서운 곳에 제 발로 들어와 강의 후기까지 쓰게 된 걸까. 사회주의에 대해 공부해보고 싶은 마음이 늘 있었다. 그런데 막상 나는 학부 때 시위 한번 해 본 적도 없고 어느 서클에 가입한 적도 없었으면서도 가장 재밌게 읽었던 책은 조정래 작가의 ≪태백산맥≫이었다. 그 소설에서 염상진이 ‘작은 스탈린’으로 불렸던 걸 기억하고 있었다. 그걸 떠올리니 내가 뭔가 큰 오해를 하는 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

그런 마음으로 듣게 되었고 강의 하나하나가 귀에 쏙쏙 들어왔다. 1, 2강의는 학부에서 들었던 것과 중복되는 내용이 많았다. 사회주의와 공산주의 개념과 쏘련의 경제사를 배웠다. 내가 느꼈던 건 트로츠키가 쏘련에서 추방된 이후 70여 년을 숨죽이고 있던 트로츠키주의가 쏘련 해체 직후에 부활한 것처럼 스탈린주의가 그런 전철을 밟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즉, 순간 순간 대세를 따라가는 게 능사가 아니라 자신이 믿는 바를 지켜나가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다.

3, 4, 5강은 이행기, 일국사회주의, 쏘련 국가자본주의론 비판이었다. 이행기를 좀 거칠게 말하면 아직 여러 가지 상황이 공산주의로 나아갈 상황이 못 되니 자본주의적인 특징을 유지한다는 뜻이다. 그 기간이 필요한 건 너무 당연했다.

강의를 듣다보면 자본주의에서 공산주의로의 이행이 거의 인간개조 수준의 변화라고 느꼈다. 나 자신부터 이미 자본주의 사회의 관습과 사고방식에 젖어 있다. 반공이데올로기에 덜 포섭되어 있다고 생각해도 그런데 일반인들은 오죽할까.

물론 이행과정에서 비판할 지점도 있다. 지도부가 그 목적을 향해 가고 있는지, 그 목적에 이행기 강령이 적합했는지를 따져볼 여지가 있다. 하지만 이 범주를 벗어난 비판이 내게는 괜한 일로 보였다.

7, 8강에서 다뤘던 중-쏘분쟁은 개인적으로 관심이 많은 주제라 큰 기대를 하고 수업을 들었다. 개인적인 관심사로 올해 초에 중국사의 대부라는 조너던 D 스펜서의 책을 몇 권 읽었다. 스펜서는 후르쇼프의 스딸린 격하운동으로 촉발된 중쏘분쟁이 마오쩌둥의 권력욕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보다 본질적으로는 이 과정은 쏘련이 자본주의화를 시작해 중국 공산당이 반발했던 과정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시작이 옳았다고 해도 그 방식이 지나치게 파괴적이었고 결국 주자파도 막지 못했다. 만약 마오쩌둥의 노선이 옳았지만 그 이행강령이 잘못됐다면 그 노선을 폐기할 문제가 아니다. 청산은 그 이행강령의 기술적인 문제에 집중되어야 한다. 문화대혁명의 면면을 분석해 교훈을 얻을 일인 것 같았다.

좌익공산주의와 유로꼬뮤니즘에 대한 비판은 의회주의 노선을 가지고 혁명강령을 포기한 수많은 분파들에 대한 방대한 내용을 담고 있었다. 다른 강좌도 마찬가지지만 특히 이 내용들을 통해 한국의 통합진보당, 노동당, 정의당 등이 어떤 위치에 있는지도 감을 잡게 되었던 것 같다.

매주 화요일마다 새로운 이야기를 듣는 기쁨이 컸다. 12강좌를 듣고 나니 아직도 스탈린과 뜨로츠키의 후예들의 노선투쟁이 진행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긴 싸움이고 일희일비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이제 막 사회주의에 대한 공부를 시작한 터라 내 나름의 판단과 소감이 설익었음을 안다. 이제는 세미나를 통해 좀더 사회주의에 대해 깊이 알아가고 싶다. <노사과연>

노사과연

노사과연

노동운동의 정치적ㆍ이념적 발전을 위한 노동사회과학연구소

0개의 댓글

연구소 일정

9월

10월 2020

11월
27
28
29
30
1
2
3
10월 일정

1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3

일정이 없습니다
4
5
6
7
8
9
10
10월 일정

4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5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6

10월 일정

7

10월 일정

8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9

10월 일정

10

일정이 없습니다
11
12
13
14
15
16
17
10월 일정

11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2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3

10월 일정

14

10월 일정

15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6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7

일정이 없습니다
18
19
20
21
22
23
24
10월 일정

18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9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0

10월 일정

21

10월 일정

22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3

10월 일정

24

일정이 없습니다
25
26
27
28
29
30
31
10월 일정

25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6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7

10월 일정

28

10월 일정

29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30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31

일정이 없습니다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