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사회과학연구소

[편집자의 글] 우리의 깃발에 무엇을 쓸 것인가?!

 

편집부

 

 

전체 231쪽의 ≪정세와 노동≫ 7‧8월 합본호, 제182호는 “우리의 깃발에 무엇을 쓸 것인가?”를 말하고 있습니다. “단결과 연대!” 그리고 “투쟁!”만이 아니라, 또 무엇을 우리의 깃발에 더 써넣어야만 하는지를 고민하고자 합니다.

 

늘 그러했지만, 이번 합본호에서는 더욱더 그러합니다.

자본주의 경제 공황과 제국주의 전쟁 중이라는 엄중한 정세를 반영하여 전쟁과 노동계급의 임무에 대해서공부하고 토론하며, 그 결과를 우리의 깃발에 써넣고자 합니다.

오늘날 러시아의 제국주의적 본성을 부정하는 것은 현실을 부정하는 것인지, 그리고 중국이 어떻게 과잉자본의 피난처에서 과잉자본의 진원지가 되었는지도 분명하게 알고자 합니다. 우리의 무기는 “진실”과 “과학”을 기본으로 하기 때문입니다.

<번역>글과 <정세>글 모두를 꼼꼼하게 읽고 토론합시다.

 

“안전운임제 연장”, “30% 임금 인상” 등을 내걸고 치열하게 파업투쟁을 했던 화물연대와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노동자들이 시지포스적 임금인상투쟁의 운명을 벗어나지 못하고, 그 처절한 투쟁을 이어가며 자본과 국가의 탄압에 직면해 있습니다.

<정세> “물가폭등과 2023년 최저임금에서 그 원인을 찾습니다.

 

투쟁하는 모든 노동자민중들의 고통의 근원을 찾아

투쟁하지 않는 모든 노동자민중들의 가난과 슬픔의 근원을 찾아 그것을 제거하는 길을 우리의 깃발에 써넣고자 합니다.

 

부르주아지에 의한 지배와 노동자 억압의 국제적 체제로서 두 세기 동안 존재해오고 있는 이 세계적인 착취 체제, 위기와 전쟁의 근원에 종지부를 찍는 유일한 길을 찾아 우리의 깃발에 자랑스럽게 써넣고자 합니다. 그리고 자본주의적 사회관계를 파괴한다는 과제는 국제적인 과제라는 사실도 다시 깨닫습니다.

 

이 과정은 변증법적 유물론과 자유를 탐구하고 실천하는 길이기도 합니다. <이론>란에서 우리가 바라는 필연의 인식과 자유의 확대의 길을 진지하게 찾고자 합니다.

 

가슴 아프고 슬프면서도 재미있는 이야기 <현장>소성리 투쟁 소식<회원마당>피억압의 정치학()-한국사회와 노동자·민중운동발췌, 정리한 서평도 정독해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의 깃발에 무엇을 더 써넣어야 할지를 알 수 있습니다.

 

노사과연

노동운동의 정치적ㆍ이념적 발전을 위한 노동사회과학연구소

3개의 댓글

연구소 일정

9월

10월 2022

11월
25
26
27
28
29
30
1
10월 일정

1

일정이 없습니다
2
3
4
5
6
7
8
10월 일정

2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3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4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5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6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7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8

일정이 없습니다
9
10
11
12
13
14
15
10월 일정

9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0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1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2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3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4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5

일정이 없습니다
16
17
18
19
20
21
22
10월 일정

16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7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8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9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0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1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2

일정이 없습니다
23
24
25
26
27
28
29
10월 일정

23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4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5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6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7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8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9

일정이 없습니다
30
31
1
2
3
4
5
10월 일정

30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31

일정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