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사회과학연구소

[자료: 논평] 우크라이나 사태를 계기로 미국의 비밀 세균 실험실의 일각이 드러났다

 

우크라이나에서 미국이 주도한 세균무기 실험실 존재가 세상에 알려지며 국제적으로 파문이 일고 있다.

 

최근 러시아 국방부는 우크라이나 내에서만 미국이 주도해 30여 개 이상의 세균무기 실험실을 차려 놓고 생물무기 연구를 진행했다고 폭로했다. 또한 러시아 국방부는 미국의 생물무기 개발 활동에는 ‘철새의 고병원성 조류독감 바이러스’, ‘박쥐가 인간에 전파한 세균과 바이러스 병원체 등 여러 종목 연구가 망라되어 있고’, ‘수많은 혈청 샘플을 수집’했으며, ‘일본군 731부대’와 유사하다고 덧붙였다.[1]“[사설] 미국, 바이오 연구소에 대한 해답을 세상에 빚지고 있다”, ≪글로벌 타임즈≫, 2022. 3. 11. <https://www.globaltimes.cn/page/202203/1254649.shtml>

 

또한 러시아는 구체적인 증거로 우크라이나 내 생물무기 실험실의 위치와 미국이 지원하기로 한 자금의 액수가 적시 된 미 국방부와 우크라이나 보건국 사이에 체결한 협정 문서를 공개했다. 이 협정 문서에는 미국이 2005년부터 우크라이나 내에 생물무기 연구를 위한 자금 총 1500만 달러를 대는 것과 우크라이나 내 생물무기 실험실의 위치(키이우, 리비우, 오데사)가 명시되어 있다.[2]미 국무부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https://www.state.gov/05-829>

 

러시아는 이 문제를 국제적으로 폭로하며 ‘미국이 주도한 우크라이나 영토 내에서 군사 생물학 활동에 대해 논의’할 것을 요구하며 유엔안보리이사회 개최를 요구했다. 이에 따라 지난 3월 11일(현지 시간)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열렸다.

 

또한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부 차관은 12일, 미국이 진행한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300여 개 이상의 생물 실험실에 대한 새로운 자료를 추가로 공개할 것을 예고하며 계속해서 미국의 세균전 준비에 대한 폭로를 이어 나갈 뜻을 내비치고 있다.

 

세계의 이목이 자신들에게 집중되자 미국은 사태 수습을 위해 급히 지난 2월 말,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관 공식 사이트에서 미국 생물 실험실과 관련한 해당 문건을 급히 삭제했다.

 

그리고 미국은 관련자들이 나서 수습을 위한 변명을 했는데 오히려 그 내용이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미 국무차관 눌런드는 3월 8일 열린 미 국회 상원 청문회에서 우크라이나에 “생물 연구 시설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미국은 우크라이나와 협력하여 그런 ‘연구 자료’가 러시아군의 수중에 들어가는 것을 방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것은 미국이 관여하는 세균 실험실이 우크라이나에 있음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며 이 시설과 자료가 러시아 손에 들어갈 경우 비밀에 부쳐 온 미국의 세균 실험실의 정체가 드러나 자신들의 기만적 처사가 만천하에 밝혀질 것을 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우크라이나 사태를 계기로 그동안 의혹이 있어 왔던 미국의 전 세계 비밀 세균 실험실의 일각이 드러날 것이 예견되어 전 세계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반도에 큰 위협을 가져올 미 세균무기 실험실

 

우크라이나 사태를 계기로 미국은 전 세계에 300여 개 이상의 세균 실험 시설을 운영하고 있음이 드러났다. 미국은 자국을 이익을 위해서 국제법도 무시하고 위험천만한 세균 시설들을 전 세계 도처에서 운영하며 자신과 대립하는 국가를 상대로 세균전 위협을 가해 왔다. 러시아 역시 우크라이나에 있는 미 세균 실험실로 인해 미국으로부터 세균전 위협을 받아 왔으며 이것이 우크라이나 사태가 일어나게 된 한 원인이다.

 

오늘날 우리의 처지는 우크라이나와 다를 바 없다. 미국은 우리나라에도 부산항 8부두를 비롯 전국 각지에 세균 시설을 운영하고 있으며 끊임없이 세균전 능력을 높이기 위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한미합동군사연습 기간엔 한미생물방어연습(AR)을 해마다 강행해 왔다.

 

미국 주도의 세균무기 실험실이 버젓이 운영되고 있지만 정부와 지자체는 이것을 두 눈 뜨고 보면서도 수수방관하고 있다. 미국의 세균전 프로그램 주피터 책임자는 한국은 호의적인(friendly) 나라이며, 프로젝트가 실패할 경우에도 상황을 통제할 수 있는 나라라고 밝혔다. 미국에게 한국은 쉬워도 너무 쉬운 나라인 것이다. 현실은 미국에 의해 전국 각지가 위험천만한 미군의 세균 실험실, 세균전 전초 기지화되어 있다. 이로 인해 주민의 생명 안전은 심각하게 위협받게 되었으며, 주변국들로부터 긴장과 대립을 야기하게 되었다.

 

벌써부터 이 문제는 국제적 문제로 비화될 조짐을 보인다. 중국과 러시아는 두 나라 정상들이 공동으로 “미국의 동맹국에서의 군사생물학 활동이 심각한 문제를 야기한다”고 언급하며 우려를 표시했다.[3]“세균(생물학) 및 독소 무기의 개발, 생산 및 비축 금지 및 폐기에 관한 협약 강화에 관한 중화인민공화국 외교부장과 러시아연방 공동성명”, 2021. … Continue reading 북과 중국 러시아를 견제하기 위해 미국이 주도해 우리나라 땅에 건설한 세균 실험실들로 인해 이 땅에 사는 우리가 외교적 피해를 감수해야 할 처지에 놓이게 되었다.

 

우크라이나 사태를 통해 확실히 알 수 있는 것은 미국의 세균 실험실이 우리 땅에 존재하는 이상 이 시설들로 인해 주변국들과 전쟁의 소용돌이에 휩싸일 수 있다는 불안을 떠안고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미국의 세균 실험실을 위해 안방을 내어 준 우크라이나의 처지가 지금 어떠한가를 우리는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 미국의 이익만을 위한 위험천만한 불행의 근원인 미 세균 실험실을 우리 땅에서 하루 빨리 폐쇄, 철거해야 한다.

 

2022. 3. 14.

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찬반 부산시 주민투표 추진위원회

 

References

References
1 “[사설] 미국, 바이오 연구소에 대한 해답을 세상에 빚지고 있다”, ≪글로벌 타임즈≫, 2022. 3. 11. <https://www.globaltimes.cn/page/202203/1254649.shtml>
2 미 국무부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https://www.state.gov/05-829>
3 “세균(생물학) 및 독소 무기의 개발, 생산 및 비축 금지 및 폐기에 관한 협약 강화에 관한 중화인민공화국 외교부장과 러시아연방 공동성명”, 2021. 10. 8.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https://www.fmprc.gov.cn/mfa_eng/wjdt_665385/2649_665393/202110/t20211007_9580297.html>

“신시대 국제관계와 글로벌 지속가능발전에 관한 중화인민공화국과 러시아연방 공동성명(전문)”, 2022. 2. 4. (중국외교부 홈페이지) <https://www.mfa.gov.cn/zyxw/202202/t20220204_10638953.shtml>

노사과연

노동운동의 정치적ㆍ이념적 발전을 위한 노동사회과학연구소

0개의 댓글

연구소 일정

6월

7월 2022

8월
26
27
28
29
30
1
2
7월 일정

1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2

일정이 없습니다
3
4
5
6
7
8
9
7월 일정

3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4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5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6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7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8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9

일정이 없습니다
10
11
12
13
14
15
16
7월 일정

10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11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12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13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14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15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16

일정이 없습니다
17
18
19
20
21
22
23
7월 일정

17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18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19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20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21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22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23

일정이 없습니다
24
25
26
27
28
29
30
7월 일정

24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25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26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27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28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29

일정이 없습니다
7월 일정

30

일정이 없습니다
31
1
2
3
4
5
6
7월 일정

31

일정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