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사회과학연구소

[권두시] 이념의 닻

 

김남주

 

대중은 혁명의 바다

죽은 듯 평시에는 잠잠하다가도

때를 만나 바람을 타면

사납게 노호하고 험한 파도 일으킨다

그 파도 제방을 만나면 제방에 이마를 부딪치고

그 파도 바위를 만나면 바위에 이마를 부딪치고

산산조각 하얗게 부서져

한 목숨 혁명의 바다에 바친다

 

그렇다 산에 들에

혁명의 꽃이 만발한 것은

이념의 닻이 대중의 가슴에 뿌리를 내릴 때이다

 

 

* 김남주, ≪김남주 시전집≫, 염무웅ㆍ임홍배 편, 창비, 2014, p. 660.

 

노사과연

노동운동의 정치적ㆍ이념적 발전을 위한 노동사회과학연구소

1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