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사회과학연구소

[권두시] 혁명

 

고희림 | 시인, 자료회원

 

 

1

 

마음은 깊은 곳에 있었다

커다란 몸부림과 소용돌이로

가끔씩 심연의 본원적 용트림으로

 

바닥의 하염없는 격정과 분노가

가끔씩 수면의 회오리로

 

어릴 적 마음은 파도 치는 곳이라고 알았다

세파를 겪고서야 겨우 그건 표층일뿐

원래 마음은 하나였는데 깊일 알 수 없었다

 

어릴 적 의아심을 가지고

혁명을 바라보던 그때는

태양의 속삭임처럼 그늘이 없었다

무엇으로도 대신할 수 없는

모두가 원래 자유인 그 자유였다가

허위이면서 고문이었다가

살아본 세상이 바뀌기를 바라는 마음의 간절함이었다

 

 

2

 

세상살이 물 흐르듯 지나지 못하고

다만 이런 세상에 혁명이라는 말에 현혹된

말도 안 되는 꿈을 단번에 버리고 싶은

부끄럼 같은 것이 오히려

불안하다

 

밥 잘 먹고

커필 마시며

문학과 혁명을 공부하면서

잊어버리고 잊지 않으려 하는 맘이

서로 충돌하여

나는 내가 사라지게 하고 싶을 때가 있다

 

수많은 생각과 생각을 잇는 다리를

피난민처럼 건너고 있다

다리를 건너가면 무엇이 또 있을까

다리를 건너갈 수는 있을까

 

다르다 다 다르다

너무 달라서 사람의 눈을 쳐다볼 수가 없다

멀리서 다르고

가까이서 다르고

내일이 와도 봄을 알 수 없다

 

 

3

 

국가와 혁명의 원죄를 대속한,

아이들이 사라진 바다

평화롭기조차 하다

 

노사과연

노동운동의 정치적ㆍ이념적 발전을 위한 노동사회과학연구소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