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 정말로 그들이 각성하길 바래? ’

정말로 그들이 각성하길 바래?

cover_park

“할매,자랑할 기다!” 초등학교도 들어가기 전인 꼬맹이 시절. 할머니 손을 잡고 할머니의 일터에 함께 갔던 적이 있다. 어찌된 영문인지 그날의 기억이 또렷하다. 물론 철 좀 들고 나서야 이해되고 재구성된 상황들이지만. 흔히들 몸빼 바지라고 부르는 걸 입고 머리에는 수건을 두른 할머니의 모습….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