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 임의로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탄생과 지배

작성자
보스코프스키
작성일
2019-01-04 06:55
조회
29

오늘 폭로도서들은 ‘자본가의 탄생’, ‘왜 상인이 지배하는 가’, ‘회계는 역사를 어떻게 지배 했는가’ 3제의 도서들이고 폭로문서는 이들에 대한 로쟈의 서평 서한문인데 탄생이 불가피했던 만큼이나 종말 또한 불가피하고 이의 과정은 지배에서 피지배로 전환하는 과정을 반드시 포함하고 있음에도 서한문엔 이것까지는 기술하지 않았습니다. 도서는 푸거가 이 중에서도 야코프 푸거(1459. 3. 6 ~ 1525. 12. 30; 이 분의 사망연도는 후대에 은격사/엥겔스가 남긴 저서명이기도 한 ‘독일 농민 전쟁’의 발생연도이기도 합니다. 또한 푸거가에는 이 분 외에도 조카 안톤 푸거(1493. 6. 10 ~ 1560. 9. 14)가 존재했습니다. 지난해는 안톤 푸거 탄생 반 천년 과 1/4세기(525주년)이었습니다.)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기술했고 이미 배운 대로 지난 해 노서아/러시아 혁명 만 1세기와 함께 기념을 맞이한 반 천년의 종교개혁의 원인인 인물인데 자본가의 기원으로 기술, 묘사했습니다. 일단 기원을 보는 것은 중요한데 ‘국가’의 발생의 이유가 바로 ‘소유’의 발생으로 인한 것이었던 중요한 기원의 폭로, 규명의 혁명의 원동력으로의 작용을 보더라도 너무나 중요한 작업입니다. 그럼에도 이의 문제는 탄생이 분명했던 만큼 소멸 또한 분명한 점을 기술하지 않았고 이 점은 (멀지 않은) 장래에 과학의 영역에서 논해야 하는 주제라는 점 또한 확실하게 볼 수 있는데 여전하게 너무나 많은 장애들을 상대하는 상황입니다. ‘자본가의 탄생’의 원제는 서한문에 존재하는 대로 ‘야코프 푸거의 삶과 그의 시대’였는데 푸거가 자체는 종교개혁의 원인과 관련해서 우리들이 한 번 들어보았고 서한문에서도 이와 관련해서도 기술했지만 인물은 생소한 만큼 규명을 요하지만 동시에 과학까지의 연결선을 두지 않으면 안 되는데 도서는 여기까지는 두지 않았습니다. 물론 나머지 2제의 ‘상인’과 ‘회계’ 주제의 도서들도 이 점은 동일합니다. 서한문은 지난 성탄 준 연휴의 주말에 독본을 한 도서로서의 ‘자본가의 탄생’을 기술하면서 시작해 전항에서 기술한 도서의 원제인 ‘야코프 푸거의 삶과 그의 시대’를 기술했고 제목의 교체이유로 ‘야코프 푸거’라는 인물이 생소한 점을 제시했습니다. 서한문은 연결해서 야코프 시대의 전성을 구가했던 푸거가의 근거지가 나중에 종교개혁과도 관련해서 ‘오격사보/아우크스부르크의 화의’로 유명(이 부분은 폭로자 추가)한 ‘오격사보/아우크스부르크’임을 기술했습니다. 이 점을 보더라도 이들 가문의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는데 작금에 이러한 특정 가문의 지배를 위시한 자본의 지배를 종식해야 하는 과제를 지닌 사실을 확인할 때 중요한 사실이자 의의로 볼 수 있고 과학의 시각으로 이를 종식할 출발점을 설정할 수 있는 의의를 지니고 있습니다. 서한문은 문단을 교체해 도서의 소개를 발췌했고 이 시기에 모든 방면에서 구라파/유럽이 전환하고 있던 사실들을 기술했는데 구체적인 예들로 합포사보/합스부르크 왕가가 다수국가(서반아에서 홍아리/스페인에서 헝가리)에 걸친 제국을 건설하면서 불란서/프랑스를 밀어(이로 인해서도 불란서/프랑스 대혁명이 발생한 바 있습니다.)낸 사실과 천주교회가 대금업 금지를 철폐한 사실 등등을 기술했습니다. 물론 면죄부 판매에 항거해 종교개혁을 발생한 사실과 복식부기의 확산, 무역 로의 전환과 한사[살]/한자동맹의 붕괴와 경제 중심의 이태리/이탈리아에서 서구주/유럽으로의 이동 등의 사실들도 추가로 기술했는데 이후 유산 진영과 영주의 착취에 시달린 농민과 노동자들이 투쟁을 전개한 사실까지 기술했습니다. 이들 중 농민의 투쟁은 전항에서 기술했던 ‘독일 농민 전쟁(1524 ~ 5)’로 비화했고 이는 은격사/엥겔스가 ‘독일 농민 전쟁’이라는 유명한 저서를 남기기도 했습니다. 도서의 소개에도 이 부분은 기술하지 않았습니다. 서한문은 연속해서 이 모든 일의 중심에 야코프 푸거가 존재했고 도서는 이의 파란만장한 삶을 기술했다고 언급했습니다. 현 시기라면 당연하게 이런 예는 거의 존재하지 않지만 16세기의 구성체에서는 가능할 수 있는 부분인 점을 유의할 필요를 두고 있습니다. 문서는 재차 문단을 교체해 도서의 부제로 ‘자본은 어떻게 종교와 정치를 압도 했는가’로 기술했고 이것은 열령/레닌의 대표저서 ‘국가와 혁명’에 앞선 예고의 느낌을 지니기에 충분한데 ‘국가와 자본주의를 형성하던 근대 초기의 한 단면’임을 추가로 기술했습니다. 이 점은 일단 기원에서는 참고 이상을 할 수 있지만 동시에 은격사/엥겔스의 저서 ‘가족, 사유재산, 국가의 기원’처럼 종말가지도 과학적으로 연결할 수 있어야 가능합니다. 서한문은 연속해서 유사한 주제를 발췌했다고 기술했고 ‘상인’의 주제로는 ‘왜 상인이 지배하는 가’, ‘회계’의 주제로는 ‘회계는 역사를 어떻게 지배 했는가’를 제시, 비평했습니다. 문서는 현존체제 자본주의의 형성과 발달에 관한 도서들이 상당수이지만 일단 이 두 주제로 한정한 점을 기술했고 위니사/베니스/베네치아에 대해서 내년의 일정과의 관련을 두고 기술하면서 이 도시가 푸거가 상인으로 도제수업을 받은 곳이기도 한 점을 기술했습니다. 추가로 문서는 교황과 황제도 채무자화 한 점을 기술했는데 이미 초기 시기부터 특정 가문 등의 독점의 문제들을 발생하는 등의 발생한 문제를 확인할 수 있는 지점입니다. 물론 문서는 전항에서 기술한 한사[살]/한자 동맹의 쇠퇴와 합포사보/합스부르크의 구주/유럽의 패자로의 등극의 상황들을 기술하면서 종결했는데 일면에서는 변화를 볼 수 있으면서도 초기부터 이미 문제적인 상황을 생성한 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만 서한문에 기술한대로 ‘흥미로운 독서’ 대신 ‘과학적인 변증법적 탄생’을 실행해야 하는 임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도서나 다른 문화적인 매체(연극, 음악극(뮤지컬), 영화, TV영상 극(드라마) 등등 다수) 등에서 이와 같은 기원을 취급한 것은 거대한 의의를 지니지만 동시에 이를 지속적인 생명력을 연장하려면 마극사와 은격사/마르크스와 엥겔스처럼 바로 과학적인 전망에까지 연결해야 합니다. 주제에 따라서는 다소 단계를 요할 수 있지만 이 또한 가능한 최소한이어야 하고 당연하게 과학의 시각으로 (재) 구성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현존체제 자본주의의 형성기의 모습임에도 불구하고 독점의 문제를 확인할 수 있었는데 이를 극복할 이론의 탄생의 시기가 훨씬 후인 점은 차후의 혁명에서 고려해야 할 중요한 문제들 중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로쟈의 ‘자본가의 탄생’을 위시한 ‘상인’, ‘회계’ 주제의 3제의 도서들에 대한 서평 서한문의 주소는 제시 주소 목록과 같습니다. 또한 푸거가와 인물들에 대한 항목 주소 또한 제시 주소 목록과 같습니다.


로쟈


http://blog.aladin.co.kr/mramor/10558279


위키백과


푸거가


https://ko.wikipedia.org/wiki/%ED%91%B8%EA%B1%B0


야코프 푸거


https://ko.wikipedia.org/wiki/%EC%95%BC%EC%BD%94%ED%94%84_%ED%91%B8%EA%B1%B0


안톤 푸거(영문)


https://en.wikipedia.org/wiki/Anton_Fugger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