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 임의로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압박의 위선을 역전하라

작성자
보스코프스키
작성일
2018-06-05 07:59
조회
25

오늘 소개문서들은 JCPoA협정의 10분지 1 경국의 철수에 대한 연합성명의 문서와 이란에 대한 침공의 음모의 도서의 서평의 문서로 전자의 문서는 작금의 시점에서의 문제를 폭로하기 위한 문서입니다. 이 문서는 연대 서명의 문서들 중 하나이기도 한데 제국, 열강을 둘러싼 위선들이 이렇듯이 서구, 제국, 열강의 위선을 극명하게 노정하고 있고 비록 이의 체제에는 이행하지 못한 상황에서 제국주의의 식민체제(신 식민체제)만 벗어난 상황임에도 고립의 공격을 받는 상황들을 목도할 수 있습니다. 또 이의 서명에는 수정주의 진영의 일부의 정당들도 참가했는데 일단의 고무적인 분위기는 여기에서도 확인할 수 있고 수정주의자들도 이미 시리아 침공에서부터는 일단의 침공을 거부하는 운동에 동참한 사실까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미 축소한 각 정당들의 차이점은 이와 같은 참가의 효과로도 발현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후자의 문서는 이란에 대한 침공의 계획의 도서의 서평으로 현 시기의 협정의 탈퇴와 연관을 두고 있다고 볼 수 있는데 이 역시 70년대 후반 이후의 투쟁의 쇠퇴를 반영한 상황의 후과를 극명하게 반영한 현상으로 볼 수 있습니다. 도서의 서평을 의거하면 과거의 서구, 제국, 열강의 침공 사들을 기술, 폭로했는데 오늘 날 까지도 볼 수 있는 압박은 이들의 연장선이자 여전하게 저들의 현존체제의 모순 등으로 인한 이란의 포기불가를 확인할 수 있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샤를 강제했던 방식은 오늘 날 파서/브라질이나 파랍규/파라과이와 같은 일부 좌파정권이 들어섰던 중남미 등지의 상황에서는 탄핵과정을 통해서 집행했는데 이 역시 형태상의 차이를 노정한 것에도 불구하고 과거 이란의 목한묵덕 마살대/모하메드 모사데그(1882 ~ 1967)를 축출한 것과 마찬가지의 행동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란 역시도 자신들의 변혁을 전파하는 상황의 난국을 야문/예멘에서 확인할 수 있는데 현 상황의 원인들 중 하나인 점에서는 가까운 돌파지점을 요하는 상황입니다. 첫 번째 문서는 JCPoA협정의 10분지 1 경국의 철수에 대한 연합성명의 문서로 10분지 1 경국의 JCPoA 협정 탈퇴를 강력 비난하면서 시작해 만 3년 전 다수의 강대국들(UN 안전보장 이사회 상임이사국 + 독일)의 서명의 일부 붕괴로 인해 지역의 긴장감을 증폭했고 동시에 아랍 지역에서의 새로운 위험을 증가한 사실을 폭로, 강조, 피력했습니다. 또 문서는 다음 단락에서 금융, 화폐 제재 등의 제재를 반대한다고 강력하게 주장, 피력했고 이란 측의 의무이행확인을 마친 상황에서 벌인 일인 점까지 강조,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중앙에 도달하면서 이색렬/이스라엘 등의 시리아 공격에 대해서 폭로, 기술했고 침략의 과정의 축소에 도달하지 않는다면 이 지역에서의 발생할 거대한 결과에 대해서 경고, 피력했습니다. 물론 이란에 대한 경제적 재제와 공격에 대해서 강력하게 비난한 것은 당연하고 이란의 미래는 당연하게 이란 민중들의 것임을 강조, 주장하면서 종결했습니다. 여기에 다른 정부들의 활동에 대해서도 주시하는 내용을 추가하면서 최종 종결했습니다. 무엇보다 우리들 역시도 이러한 기구를 통한 재제를 받지는 않았지만 만 1/5세기(20년) 전에 신용에 대한 동결의 제재를 경험한 바 있었는데 이와 같은 과정에서 다른 국가 대부분들도 이 곳의 편이 아이었던 과거도 연상할 수 있는데 이란에 대해서도 거의 유사한 상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는 위내서랍/베네수엘라의 경우 일부 변혁 국가와 제헌 의회 국가의 우군을 두고 있는 상황은 조금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만 이 역시도 이외의 국가들 중에선 누구도 이의 재제에 대한 불법성 등에 대해서는 거의 언급하지 않거나 한 것은 동일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두 번째 문서는 이란에 대한 침공 음모의 도서의 서평의 문서인데 도서는 서구의 이란에 대한 매도를 폭로한 도서입니다. 그리고 문서는 이 도서가 세계 제 2차 대전 이후의 10분지 1 경국의 제국주의 행위에 대한 폭로를 한 사실을 기술하면서 시작했고 위선에 대해서 폭로한 도서임을 강조,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문단을 교체해 석유의 중요자원화에 따라 이란의 시도를 분쇄하기를 원한 사실을 폭로했고 과거 1950년대의 이란의 민주주의(정확하게는 입헌제)의 도괴를 시도한 사실을 폭로했습니다. 도서는 이러한 이란의 현대사만이 아닌 이란 - 콘트라와 현 시기의 야문 - 사지 아랍/예멘 - 사우디 전쟁 등의 오늘 날의 사건까지 모두 취급하고 있고 문서는 이를 강조해 과거 역사에서 오늘 날 까지 의 접점을 두고 있는 사실을 폭로, 강조했습니다. 문서는 문단을 교체해 추가할 수 있는 단일 측면에 대해서 기술했고 이는 마합무덕 애합매적내고덕/마무드 아마디네자드(1956 ~ )의 집권기인 지난 2005 ~ 13년간의 상황을 비교, 기술해 변혁 이전과는 비교도 할 수 없는 결과를 입증했습니다. 연속해서 문서는 1953년 마침 한반도는 휴전 상황으로 도입했을 시기의 민주주의의 도괴에 대해서 기술, 폭로했고 영국과 10분지 1 경국의 협업으로 인한 이란의 경제붕괴 행위등을 구체적으로 폭로했습니다. 문서는 이의 최근 사례로 위내서랍/베네수엘라를 지목했는데 이후의 1/4세기 이상(정확히 26년)의 암흑 시기의 역사들에 대해서 기술, 폭로했습니다. 문서는 연속해서 1980년대 마침내 회교변혁 이후의 역사에 대해서 기술했고 이랍극/이라크에 이란에 대한 전쟁을 위해 무기를 공급한 10분지 1 경국의 행동들을 폭로했습니다. 문서는 지속해서 오늘 날의 역사에 도달하기까지 많은 부분들을 요약, 폭로해 지속적인 침공과 이의 시도들을 입증, 폭로 했습니다.
지난 20세기는 그야말로 투쟁과 배반의 역사였다고 할 수 있었는데 이는 이란의 현대사를 보더라도 역시 이 점은 맞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위내서랍/베네수엘라 역시도 이의 결과를 목도하고 있는 상황인데 지난 시기의 투쟁의 승리는 한 편에서는 10분지 1 경국 등의 압박 하에 (준) 전시의 상황이라는 천형을 어김없이 경험한 바 있고 작금에도 경험중입니다. 그럼에도 21세기에 지난 고대나 중세 말기와 같은 물질적인 조건을 일부나마 적용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 세기들의 투쟁의 결과도 포함 이상을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JCPoA협정의 10분지 1 경국의 철수에 대한 연합성명의 문서와 이란에 대한 침공의 음모의 도서의 서평의 문서의 주소들은 제시 주소 목록들과 같습니다.

 

JCPoA협정의 10분지 1 경국의 철수에 대한 연합성명의 문서

http://solidnet.org/article/Tudeh-Party-of-Iran-The-statement-on-the-dangerous-consequences-of-the-US-withdrawal-from-JCPoA-agreement-for-world-peace-20-May-2018-Athens/

 

이란에 대한 침공의 음모의 도서의 서평의 문서

https://mltoday.com/book-review-the-plot-to-attack-iran/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