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 임의로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공유의 환영

작성자
보스코프스키
작성일
2018-05-29 07:11
조회
20

오늘 폭로문서는 밝은 서재의 공유의 현존체제의 공유 목표 등에 대한 문서로 소위 ‘공유자본주의’라는 또 하나의 다른 형태의 현존체제의 모습에 대해서 기술한 문서입니다. 이미 현존체제가 상당한 기간과 규모, 심도의 위기에 빠지면서 다수의 대안들의 발생을 확인할 수 있는데 문제는 현존체제 또한 자신의 문제임에도 이러한 대안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이미 이의 대안은 소위 ‘산촌자본주의’나 ‘어촌자본주의’등에서도 확인한 바 있었는데 ‘공유자본주의’역시도 이들과 동일한 환영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작금의 소위 격동의 시대들은 현존의 생산양식을 탈출해야 해결할 수 있고 또한 다른 생산양식으로의 이행을 사고한다고 해도 모자를 상황에서 여전하게 현존의 생산양식의 개조와 변형에의 환상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일단 소위 ‘공유자본주의’도 문서를 위시해서 공약을 본다면 더욱 긍정적인 부분들이 참 많은 것으로 볼 수 있고 무혈의 이상으로 도달할 수 있는 환상을 지니기 쉽 상인데 바로 이의 정책수행자와 목적을 본다면 너무나 명확한 누구의 정책인지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마치 기본소득을 보는 듯도 한데 현존체제의 변화 가능성(이것도 특히 성격!)을 설파하는 무리들을 주의할 필요가 있고 또한 환상의 내용을 폭로할 필요성을 두고 있습니다. 문서는 이의 실행 진영이었던 힐러리 클린턴의 진영을 버니 샌더스의 진영과 대비해서 기술하는 측면도 두고 있는데 후자의 경우도 역시나 환상이지만 후자의 환상에 대해서도 상대적 우측의 환상인 만큼 더욱 큰 주의를 들여야 할 상황도 존재하겠습니다. 이는 이제까지의 선거를 위시한 각종의 투쟁 및 유사의 투쟁의 공간(선거역시 선전을 하는 공간이라는 점에서 더욱 투쟁의 공간으로 볼 수 있습니다!)에서 상대적으로 우측의 대안이 역량을 확보하는 점을 경계하기 위해서도 이러합니다. 문서는 일단 비판점에 대해서는 비판을 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문서의 필자가 이행을 포기한 것을 감안해 말미에 ‘진보주의적 의제로의 계승’과 같은 언사를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버즈 워드’라는 매체를 통한 확대 재생산을 하는 언어를 기술하면서 시작해 (이전에 한 번 폭로, 비판한 바 있는) ‘공유경제’까지 언급했고 3, 4차 산업 변혁의 실존성과 불 분명 성을 폭로했습니다. 도입에서는 마치 상당히 비판적인 듯 하고 분명 작금의 일부 조류에는 반대를 분명하게 하는 장점을 두고 있습니다. 문서는 문단을 교체하면서 ‘공유 자본주의’에 대해서 기술했고 지난 대선 당시 힐러리 클린턴의 대선 구호로 채택한 사실을 기술했고 소위 ‘이윤의 노동 분배’임을 기술했습니다. 이 점은 너무나 확실한 성격을 노정했는데 바로 여유 이윤의 여부의 결정적인 역할로 현 시기를 확인하면 너무나 명확한 상황을 예측할 수 있습니다. 물론 문서는 10분지 1 경국에 대해서 기술하고 있어 다소 차이를 두고 있습니다만 이미 공황중인 사실은 변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이와 같은 현존 생산양식을 전제로 하는 모든 혜택(시혜 포함!), 복지들의 소위 제국주의 기반은 너무나 확연하게 확인할 수 있는데 문서는 여기까지 기술하지는 않았습니다. 문서는 전제의 설명을 종결하고 공유자본주의의 역사로 도입했는데 바로 18세기 말 정확하게 1795년(이 연도는 하필 오늘 날과 같은 쇠퇴기를 형성한 공황의 종식 만 1세기 전입니다!) 펜실베니아 유리작업장에서 처음 이를 도입한 사실을 기술했습니다. 그리고 18 ~ 9 세기의 이익공유제의 동향들을 기술했습니다. 이후 문서는 연속해서 한 동안 산업변혁으로 인한 대규모 산업자본 생산방식의 보편화로 이 공유자본주의의 유형의 침체를 맞은 사실과 낙극배륵/록펠러 등의 저명 자본가(문서에는 실업가로 기술)들의 후생자본주의에 대해서 지속 기술했습니다. 이와 같은 종류들을 기본소득과 마찬가지로 소위 가장 이윤 지상적인 곳에서조차 실현한 상황들을 볼 수 있는데 누구 편인지는 이미 확정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다만 기본소득과는 달리 아직 진보진영에서의 지향적 언급은 대체로 찾아볼 수 없는 점은 다행일 수 있습니다. 문서는 공유자본주의의 확산 상황을 기술했고 확산 비결에 대해서 지속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이들을 기술한 후 힐러리 클린턴 전 대선후보의 실책을 폭로했고 전항에서 기술한대로 버니 샌더스의 ‘민주적 사회주의’와의 대조를 기술했습니다. 물론 문서는 양자의 극명한 내용들을 비교, 대조했고 공유자본주의의 실질적 공유물을 확인, 제시했습니다. 바로 실질적 공유물은 기업이 시장에서 획득한 초과이윤의 일부로 대안 형태는 고사하고 너무나 확연한 야만 그것도 당의를 쓴 야만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문서는 현존 체제적인 경쟁을 기술하면서 합성의 오류를 폭로했고 진정한 목적을 폭로하면서 정책은 고사하고 미시적 경쟁전략임을 강조, 피력했습니다. 물론 문서는 이 부분까지는 그나마 유용하게 볼 수 있는 항목입니다만 문서는 말미에서 진보주의적 의제로의 계승이라는 진단 및 폭로와는 거기를 둔 기조로 기술했습니다. 이 부분은 그 동안의 경제적 관행의 문제를 폭로한 점을 지니고 있지만 대안적인 경제유형의 가능성을 기술했는데 무엇보다 현존 체제를 전제한 것으로 문맥을 통해 확인 가능하기에 상당한 비 과학이자 유해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현존 체제 자본주의의 말기 성을 추가하면서 거의 전 층에서 대안을 논의하는 사안은 자연스러운 풍경으로 전화했습니다. 그럼에도 대부분의 대안들은 변혁, 이행을 여전하게 회피하는 점에서도 공통적인데 이의 문제는 바로 문서에서도 기술했던 20세기의 투쟁사와 변혁 사를 복원, 재건해야 해결할 수 있습니다. 문서는 최 말미에서 재원의 너무나 확실한 근거를 기술하면서 종결해 정책화 할 수 없다고 재차 강조했지만 이미 대안 유형으로서의 가능성을 기술한 측면에서 오류를 범한 것 또한 연속한 사고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밝은 서재의 공유의 현존체제의 공유 목표 등에 대한 문서의 주소는 제시 주소와 같습니다.

 

https://blog.naver.com/paxwonik?Redirect=Log&logNo=221255082603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