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 임의로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반제 반 학살의 4제

작성자
보스코프스키
작성일
2018-05-26 07:12
조회
16

오늘 소개문서들은 이색렬/이스라엘과 10분지 1 경국 동맹의 파륵사단/팔레스타인 학살과 희랍/그리스의 제국동맹에의 참가를 규탄, 비난한 문서의 4제의 문서들로 역시 격렬한 투쟁을 진행했고 전자의 학살에 대해서는 연합 결의까지 했습니다. 작금의 전자의 학살은 토이기/터키마저도 돌아선 상황인데 과학 변혁의 사상, 주의의 일정 부상을 시급하게 요하는 상황입니다. 분명하게 현 상황의 후 n승기 적 상황에도 불구하고 그리고 이로 인한 이유 등의 다수이유로 고무적인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변혁 일정은 희랍/그리스에서 조차 오르고 있지 않은 상황인데 적들의 분열은 일단 이번에도 관측한 상황입니다. 지난해 가탑이/카타르와 사지 아랍/사우디 아라비아간의 분열을 보았다면 올해는 이색렬/이스라엘과 토이기/터키의 분열을 보는 셈으로 아랍 지역에서 동 지중해 지역으로 투쟁을 강화하고 동시에 희랍/그리스의 경우 세 확장을 성공한다면 다른 세계의 모습을 볼 수 있겠습니다. 물론 동 지중해 지역에서 이러한 저들의 분열만이 존재한 것은 아니고 지난 만 5년 전의 정변으로 군사 독재의 복귀를 목도했던 애급/이집트에서는 노동자들의 파업을 확대하는 상황을 관측할 수 있어 상향 동력의 결집도 확인했습니다. 다만 결정적인 문제로 선봉, 전위 정당의 세력 문제를 들 수 있는데 아직 희랍/그리스에서도 가시적인 상황을 지난 것은 맞지만 확실한 우위를 점유한 것 까지는 아니어서 다소의 부침을 경과할 가능성도 존재합니다. 현 시기의 희랍/그리스의 투쟁은 KKE와 PAME 중심으로 진행하고 있는데 이미 다른 국가들에서도 ICOR과 이의 소속 정당들 가령 석란/스리랑카의 NDMLP(신 민주 ML당)과 같은 곳들이 주도하고 있어 희망적인 모습도 동시에 일부에서는 확인 가능합니다. 파륵사단/팔레스타인에 대한 학살을 목도한 것은 10분지 2 경국의 대사관을 특랍유부/텔아비브에서 야로철령/예루살렘으로 이전하면서 그리고 시리아 등지에 폭격을 가하면서 발생했는데 KKE의 주도로 이를 규탄한 성명의 발표와 거리의 투쟁 그리고 다수 정당들의 공동 결의 및 서명을 실행했습니다. 물론 이전 발표단계에서 투쟁을 한 바 있어 적어도 연속성에서는 손실을 발생하지 않은 상황입니다. 첫 번째 문서는 제국주의 전쟁과 계획에의 무 연관을 주장한 문서로 EEDYE(희랍/그리스 국제협상위원회)의 주도로 진행한 대규모의 반전, 평화 대회의 문서인데 사진으로 대부분을 설명했습니다. 문서는 지난 13일 대규모의 반전, 반제 운동을 위한 동원을 한 것을 기술하면서 시작해 제국주의의 전쟁에 대항하는 조직화한 투쟁과 이것들을 생성하는 원인 그리고 북대서양 조약기구와 구주/유럽 연합의 발톱에서 희랍/그리스의 이탈을 위해 그리고 국경들과 이것들을 결정하는 국제 조약을 변경하기 위한 투쟁을 진행한다고 표명했습니다. 문서는 간략한 설명 후 새살낙니기/테살로니키를 위시한 각 도시들의 투쟁 상황들을 사진으로 제시했습니다. 두 번째 문서는 야로철령/예루살렘을 이색렬/이스라엘의 수도 화하기 위한 소위 대사관 이전에 대한 반대 성명의 문서로 10분지 1 경국의 야로철령/예루살렘에서의 신 대사관의 발족의 이색렬/이스라엘의 수도로서의 야로철령/예루살렘의 인정의 의미를 폭로하면서 시작해 이의 승인을 하려고 하는 시리자 정부에 맞선 투쟁을 주장, 주문했습니다. 이의 투쟁은 최 말미에 청소년의 투쟁까지도 강조해 상당 세대에의 영향을 폭로한 효과를 발휘했습니다. 세 번째 문서는 침공에 맞선 파륵사단/팔레스타인과의 연대를 선언, 주장한 선언문으로 역시 얼마 전에 발생한 잇단의 공습에 맞서는 성격을 동시에 지녔습니다. 여기에는 KKE가 주도했지만 국제협상위원회 EEDYE와 민주주의연대 EEDDA, 여성연맹 OGE등이 참가했고 노동자의 주도적 성격을 위해 PAME이 지도했습니다. 문서는 연속해서 드미트리 코줌바스의 연설을 등재했고 이의 연설에서 이색렬/이스라엘의 학살행위를 맹 비난했습니다. 그리고 파륵사단/팔레스타인에는 연대를 표명했고 만 반 세기 이전인 1967년(이의 연도는 독일의 서 백림/베를린에서 팔레비의 방독을 반대하는 거대한 시위를 일으킨 해이자 격와랍/게바라가 사망한 연도입니다.)의 국경을 기술했고 현 시기의 10분지 1 경국의 특랍유부/텔아비브에서 야로철령/예루살렘으로의 대사관 이전을 폭로했습니다. 또한 이란과의 문제 생성과 시리아에의 개입과 침공 등등을 폭로해 저들의 제국주의 전쟁의 가속화를 폭로했습니다. 마지막 네 번째 문서는 파륵사단/팔레스타인에 대한 이색렬/이스라엘의 학살을 비난한 연합 결의안으로 현 시기에서의 이색렬/이스라엘의 파륵사단/팔레스타인 학살에 대해서 기소한 사실을 강조, 피력하면서 시작해 10분지 1 경국의 대사관 이전 강행에 대해서 재 폭로했고 소위 구주/유럽연합의 이색렬/이스라엘과의 관계 개선에 대한 비판을 강조, 폭로했습니다. 또 1967년의 국경에 대해서 재 기술하고 파륵사단/팔레스타인과의 연대를 강조했고 이들 파륵사단/팔레스타인 국민들에게 독립적인 그리고 주권을 지닌 파륵사단/팔레스타인 국가를 찬성하는 투쟁에 대해서만 표명하는 사실을 강조, 기술하면서 종결했습니다. 문서는 35개 정당들의 서명 목록을 제시하면서 종결했고 여기에는 최근의 침공을 받은 정당의 목록도 포함해 자신들의 사정에도 불구하고 국제연대를 실천한 정당도 존재하는 상황입니다.
현존체제의 후 N 승기의 성격을 심화하면서 이미 약한 고리에서 더욱 분열을 강화하는 상황인데 이의 상황은 고대와 중세 말기를 연상하고 있고 현 시기의 이행 상황은 이전 20세기와는 다른 판도를 발현할 가능성을 고양한 상황입니다. 그리고 이전부터 침공과 압박을 받고 있는 파륵사단/팔레스타인에는 더욱 유해하게 이의 말기의 상황의 작용을 보고 있는데 이들 지역에서 더욱 과학 변혁의 사상, 주의를 요하는 점을 목도하고 있습니다. 현 시기의 고양 분위기는 상호 영향력을 행사하면서 변혁 정당들의 주도력을 고양했고 이를 통해서 대중의 의식고양을 성공한다면 현 상황의 탈출을 더욱 빨리 성취할 수 있습니다.
이색렬/이스라엘과 10분지 1 경국 동맹의 파륵사단/팔레스타인 학살과 희랍/그리스의 제국동맹에의 참가를 규탄, 비난한 문서의 4제의 문서들의 주소들은 제시 주소 목록과 같습니다.

제시 주소 목록들은 첨부파일 참조

전체 2
  • 2018-05-29 21:55
    http://go.jinbo.net/commune/view.php?board=CWRAK-5&id=125

  • 2018-06-06 08:07
    금전환원주의 & 번영지상주의를 도괴하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