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 임의로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ICOR의 봉제공장 노동자들과 아부림/아프린 투쟁 등 5제

작성자
보스코프스키
작성일
2018-04-29 07:18
조회
15

오늘 소개문서들은 ICOR의 봉제공장 노동자들과 아부림/아프린 투쟁 등의 5제의 문서들로 그 동안 별개로 자주 보아왔던 노동자 투쟁과 민중, 기층의 투쟁의 동일성을 볼 수 있는 문서들인데 둘의 상호 연결을 요하는 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물론 노동은 당연하게 주도력을 상징해 독자성을 발휘하는 그리고 해야 하는 지위를 반드시 점유하고 있어야 하지만 노동자의 민족문제를 위시한 민중, 기층의 투쟁의 주도력을 행사해야 하는 사실들은 오늘의 소개문서들에서도 그리고 이전 소개문서들에서도 모두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 점에서 둘의 적극적인 연결을 추진해야 하고 노동 계급의 주도성으로 현존의 상황을 탈출하는 과제를 성공해야 하는데 유산 체제의 노동 계급에 대한 공격과 무산자 그리고 소수민족에 대한 공격 역시도 동일한 공격인 만큼 이에 대한 연대와 국제주의를 요하는 과제도 동시에 지니고 있습니다. 또한 작금의 투쟁에서의 과학 변혁의 사조, 조류는 이들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데 바로 현 시기의 탈출의 최고의 핵심적인 역할과 동시에 변혁 세계를 열 수 있는 동력으로 작용합니다. 오늘 소개문서들 중 영화 감상에 대한 문서는 이를 직간접적으로 웅변하고 있습니다. 또한 현 시기의 여성주의 운동과 관련해서도 이의 영화 감상에 대한 문서는 중요한 내용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 점은 이 시점의 여성주의 운동으로 재발견한 은격사/엥겔스의 ‘가족, 사유재산, 국가의 기원’과 동일한 주제를 기술했고 말미의 투쟁은 현존 체제의 철폐를 의미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시리아에 대한 침공과 폭격으로 아부림/에프린에 대한 성명을 추가했는데 이러한 재 침공을 하기 전에 세계 각지에서의 투쟁을 실천한 예들을 추가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문서는 연재물로는 시작을 한 문서인데 바로 아부한사단/아프가니스탄에서 아납은특납격/아보트낙 경유 아백탑파덕/아보타바드까지의 여정을 기술한 문서로 20세기의 주변 식민지대의 변혁과 관련한 내용에서부터 오늘 날의 변천사를 확인할 수 있는 문서입니다. 첫 번째 CPB(맹가랍국/방글라데시 공산당)의 7명의 지도자들과 봉제공장 노동 지도자들의 구속 상황에 대한 문서는 CPB와 GWTUC(의류 노동조합)의 7명의 지도자들을 구속 수감한 사실을 기술하면서 시작해 CPB와 GWTUC의 인사들의 명단을 기술했고 지난 해 5월 노동조합 결성 후 신고서를 제출했으나 반려처리당한 상황까지 기술, 폭로했습니다. 이후에 노동자들에 대한 해고 시도를 지속한 사실을 폭로했고 지난 1월 말의 상황을 기술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1월 말 BGMEA(의류 공장 소유주 협회)에 회담을 위해 갔는데 이 시기의 저들의 도발 상황을 기술, 폭로했고 저들이 회담을 이유로 습격한 상황을 폭로했습니다. 문서는 말미로 이동하면서 자당 지도자들과 봉제공장 노동자들의 체포를 비난하면서 종결했습니다. 두 번째 문서는 MLKP의 아부림/아프린의 신 저항의 단계라는 제목의 문서로 아부림/아프린 도심에서 저항의 중핵들의 철수 상황을 기술하면서 시작해 아부림/아프린의 지대로서의 성격을 명확하게 기술했습니다. 그리고 저들 토이기/터키의 침공에도 불구하고 저항을 지속한 사실을 기술했고 중복한 저들의 공습을 고려해 전술적인 변화를 고려한 사실을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문단을 교체해 토이기/터키의 의도를 폭로했고 YPG의 활동 결과로 FSA와 토이기/터키 군대에 타격을 입힌 소기의 승리의 결과도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연속해서 전 세계에 전파한 고이덕/쿠르드족의 저항과 나가와/로자바 변혁의 중요성을 강조, 피력했습니다. 그리고 토이기/터키의 법서사주의/파시즘 동맹에 대한 파괴까지 기술하면서 종결했습니다. 세 번째 문서는 지난 달 10일의 마극사/마르크스주의 학습단의 영화 감상에 대한 문서로 막사과/모스크바의 구락부 코체르가에 집결해 본 한 여성주의 영화에 대해서 기술하면서 시작해 이의 내용들을 기술했습니다. 문서에서 기술한 영화는 주로 1960년대의 그러니까 반세기 전 68 변혁기의 상황들을 소재로 한 영화인데 영화와 결부해서 오늘 날의 상황과 당시의 그 국가의 상황도 기술했습니다. 그리고 문서는 말미로 도입하면서 동시에 SNS에 대해서도 기술했고 조직과 선전에 대한 문제 등에 대해서도 논의한 사실들을 기술했습니다. 그리고 최 말미에는 변혁 운동가들의 여성 투쟁, 여성해방과 관련한 태도를 기술했고 운동의 참가의 조건으로 우리 자신들의 의제를 고수하는 것을 전제로한 결론에 도달했다고 기술했습니다. 네 번째 문서는 ICOR과 ILPS의 세계 행동의 날의 투쟁의 장면들로 지난번의 문서에 비해서 다른 장면들을 추가했습니다. 즉 추가 투쟁한 사실들을 반영한 것인데 이의 국제주의들을 확인할 수 있었고 동시에 소규모의 단체들의 신규 출범 또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 다섯 번째 문서는 전항에서 기술한대로 아부한사단/아프가니스탄에서 아납은특납격/아난트낙 경유 이백탑파덕/아보타바드까지의 여정을 기술한 문서로 문서는 성전자/무자헤딘의 소위 성전에 대해 기술하면서 시작해 만 1(1/11)세기(109년)전의 모를리 - 민토 개혁을 회고한 상황을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연결해서 이의 유산으로 반식민지 종교민족주의의 유산을 강조, 기술했고 이미 현 시기에는 너무나 잘 알려진 전문이지만 1979년 아부한 성전/아프간 지하드의 제국, 열강의 기획을 폭로했습니다. 그리고 문서는 전항에서 기술한대로 1909년 시작한 소위 식민 통치의 역사들을 기술, 폭로했고 모릴리 - 민토 개혁의 의의를 기술하고 동시에 포이십유기/볼셰비키의 영향력 확대와 제국, 열강들의 파기사단/파키스탄 작전 등등을 모두 폭로해 제국주의 침공 사를 특정 지역에서 폭로했습니다.
2000년대 후반부터 공황의 가시화와 함께 물질 기반에서도 전에 없던 정확히는 고대와 중세의 말기에나 관측했던 인구의 정체에서 감소로의 상황 등을 목도하면서 고무적인 분위기도 증가했습니다만 아직은 수세적인 투쟁을 더 많이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나가와/로자바의 변혁은 일부의 공세를 의미하지만 여전하게도 시리아를 향한 침공, 폭격을 위시해 지난날의 투쟁사와 제국주의의 침공의 역사를 아직도 말끔하게는 극복하지 못한 상황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회교 - 종교 - 민족주의의 회교 - 종교 - 법서사주의/파시즘으로의 변화는 지난날부터 연속한 제국, 열강들의 침공의 최악의 생성물들 중 하나입니다.
ICOR의 봉제공장 노동자들과 아부림/아프린 투쟁 등의 5제의 문서들의 주소들은 제시 주소 목록들과 같습니다.

 

주소 목록들은 첨부 파일 참조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