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 임의로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개특 가륵혜지/케테 콜비츠

작성자
보스코프스키
작성일
2017-11-03 07:22
조회
8

오늘 소개문서는 MLToday의 제니 파렐의 개특 가륵혜지/케테 콜비츠(1867 ~ 1945)에 대한 문서로 올해 7월 8일은 이 분께서 탄생하신 지 1세기 반을 기념한 연도이기도 했습니다. 올해는 무엇보다 노서아/러시아 혁명 만 1세기, 불란서/프랑스 제 2혁명 만 2(1/4)세기(225주년), 마극사/마르크스의 자본(론) 제 1권 탄생 역시 만 1세기 반을 맞이하는 해였는데 이 분 역시도 탄생 만 1세기 반을 맞이하셨습니다. 아는 대로 이 분은 조각가와 (판)화가를 지내면서 ‘가이 이박극내서/카를 리프크네히트(1871 ~ 1919)의 사망’과 같은 작품을 남겼습니다. 그리고 세계 제 1차 대전의 발발로 18세의 아들을 상실했고 반전 벽보를 제작하면서 반전 운동에 참가한 바 있습니다. 문서는 개특 가륵혜지/케테 콜비츠가 독일의 최고의 예술가이자 조각가의 한 명임을 기술하면서 시작해 그녀의 예술작품이 20세기의 상반기의 사건을 반영한다고 기술했고 반전 예술가들 사이에서 고 지지를 얻고 있는 사실을 진술했습니다. 이어서 문서는 가륵혜지/콜비츠가 유산 미학을 완전하게 도괴하고 피억압의 노동계급을 주제로 만든 사실을 기술했습니다. 그리고 문서는 그녀의 작업에서 계급의 역량과 성격 그리고 항거를 표현했다고 추가 기술했습니다. 또한 문서는 그녀가 수많은 사람들의 운명을 예감하고 그들의 비참함과 존엄함 그리고 인간의 친절과 조화하는 개인과 소 단체에 초점을 맞춘 사실을 진술했습니다. 문서는 단락을 교체해 개특 시미특/케테 슈미트(본명)가 문두에서 언급한대로 탄생 만 1세기 반을 맞이한 연도라고 기술했고 일찍이 미술 재능을 인정받은 그녀가 백림/베를린과 뮌헨 등 다른 곳으로 이동해 그녀의 교육을 추구한 사실도 진술했습니다. 그리고 이동 장소들에서 급진적인 사람들과 조우했고 백림/베를린에서 빈자들을 치료하던 의사 가이 가륵혜지/카를 콜비츠와 결혼한 사실을 진술했습니다. 함께 문서는 그들이 생애의 대부분을 당시 빈한한 노동계급 지구였던 프렌츠 라우어베르그에서 거주한 사실도 진술했습니다. 고인이 미술적 재능을 위한 교육을 받으면서 급진적인 남편을 만나 결혼을 하고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작품 활동과 봉사를 한 사실은 위대한 예술 운동으로 볼 수 있습니다. 문서는 연결해서 여기에서 나중에 만 18세에 상실하는 둘째 아들까지 포함해 두 명의 아들을 출산하고 그녀의 내용을 창조했다고 기술했습니다. 그녀의 획기적인 작품은 27세 이던 1894년(한국은 동학 농민 전쟁 기) 게르하르트 하우프트만의 연극 슐레지엔 직조공들의 이 해로부터 반 세기전인 1844년의 봉기에 대한 전문에서 영감을 얻은 ‘직조공들 연작’임을 기술했습니다. 그리고 이에 대한 설명으로 현재와 과거의 불행을 연결하는 이상으로 그녀가 사회 불의에 저항의 초점을 맞춘 사실도 연속해서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이 초기 경험들을 근거로 자서전을 통한 그녀의 예술 발전에 있어서의 핵심적인 사건들을 제시했고 각기 3작의 석판화와 에칭 등을 진술했습니다. 그리고 ‘직조공들’은 그녀의 대표적인 작품이라고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다시 단락을 교체하면서 두 번째 연작인 ‘농민전쟁(은격사/엥겔스 역시 자신의 저서로 이 농민전쟁을 소재로 한 저작을 남긴 바 있습니다. 그리고 전항에서 언급한대로 한국의 동학 농민 전쟁 기에 대표작을 남긴 것 또한 비상한 연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은 16세기 정확하게 1520년대로 이동한 작품으로 사회적 불의에 항거하면서 착취당하는 봉기 대에게 중점을 둔 작품으로 기술했습니다. 이 ‘농민전쟁’을 에칭을 위시한 다양한 기술로 진행한 사실을 기술했고 가장 큰 업적이라고 칭송했습니다. 이후 문서는 세계 제 1차 대전 기에 역시 전항에서 언급한대로 그녀의 아들 피터를 상실한 후 손실과 슬픔을 작업에서 중심주제로 삼은 사실을 기술했습니다. 그리고 이제부터 그녀의 작품에서는 자녀의 보호와 생존을 위해 투쟁하고 죽음의 슬픔을 보는 어머니 상이 존재한다고 기술했습니다. 이후 문서는 역시 상에서 언급한대로 가이 이박극내서/카를 리프크네히트의 죽음을 소재로 한 유명한 목판화의 탄생을 기술했습니다. 이후 1924년 독일 변혁의 불꽃이 최종적으로 소멸하던 해에 세 가지의 유명 벽보들을 제작한 사실을 기술했고 1930년 마지막 8번째의 석판화인 ‘죽음’을 마친 사실을 기술하면서 문단을 종결했습니다. 문서는 말미에 세계 제 2차 대전 시작을 막 지난 1940년 남편 가이 가륵혜지/카를 콜비츠가 사망하고 1945년 세계 제 2차 대전이 끝나기 약 보름 여 전에 사망한 사실을 기술하면서 종결했습니다.
고인은 20세기 초엽의 미술로서 투쟁과 변혁을 기록했는데 위키백과는 참여미술의 선각자로서 기술했고 노신/루신의 판화운동 등에 영향을 주었다고 기술했습니다. 그리고 고인의 생애 역시도 당시의 격동에 격동을 이은 생애를 살면서 아들과 남편을 모두 먼저 보냈고 자신 역시도 세계 제 2차 대전의 종식을 보지 못한 채 눈을 감았습니다. 그리고 내년 만 1세기를 맞는 독일 혁명의 실패를 경험하면서 지도자 이박극내서/리프크네히트의 사망까지 목도했습니다. 문서는 최 말미의 결론으로 그녀가 평생 동안의 참혹한 사건들과 격렬한 투쟁들로 망각할 수 없는 인상을 남겼고 이의 인상은 사회적 불의와 범죄를 영속하는 사회 제도의 중대한 고발로 남아있다고 기술하면서 종결했습니다.
MLToday의 제니 파렐의 개특 가륵혜지/케테 콜비츠(1867 ~ 1945)에 대한 문서의 주소는 제시 주소와 같습니다.

 


http://mltoday.com/article/2873-kaethe-kollwitz/91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