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사회과학연구소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 임의로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노동의 상황

작성자
보스코프스키
작성일
2019-10-10 06:19
조회
16
오늘 소개문서들은 은격사/엥겔스의 만 5년 전 재 출간도서인 ‘영국 노동계급의 상황’에 대한 2제의 서평 서한문들로 이 도서는 장장 1/4세기(25년)를 넘는 26년간이나 절판 상황에 존재하다가 재출간한 도서였는데 우리들의 노동자 계급의 상황을 고려한다면 너무나 오랜 동안의 공백이 존재했습니다. 이는 20세기의 1961 ~ 87년간의 상황과도 거의 유사한 시간 간격으로 장기간의 공백의 문제를 확인할 수 있었는데 일단의 과학의 확산속도와 밀접한 연관을 두었을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그 만큼이나 후퇴의 시간은 너무나 오랜 시간으로 감지했는데 도서를 발행하고 나서 얼마 지나지 않은 무렵부터 연속의 후퇴를 시작한 점을 감안하면 극히 야만적인 시간들의 흔적의 무게는 너무나 컷 고 이는 작금의 시기에도 여전하게 이의 내면의 활개를 감안하면 차마 형용을 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노동자 계급의 상황 역시도 은격사/엥겔스 시대에 형용한 것과 너무나 달리 형용 불가의 상황을 경험했는데 도서의 재발행은 이 점에서도 너무나 반가운 점이 존재했습니다만 현 시기에 더욱 절실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미 사상, 주의의 차원에서 만 4개월 전 ‘21세기 혁명적 마극사 은격사/맑스 엥겔스 주의’를 출간한 사실은 다른 반가운 점을 지니고 있고 당시 독일에서의 부동산 기업의 국유화와 BMW의 집산 화 주장과 맞물리면서 더욱 환영할 지점들을 발견할 수 있었는데 장기간의 부정적인 상황들을 종식하는 과제는 현 시기의 가장 중요한 임무이기도 합니다. 이 점에서도 이의 주도 계급일 노동자 계급의 상황을 파악하는 것은 역시 중요한 과제로 19세기 중엽의 상황은 현 시기에도 적극적으로 참고할 만큼 중요한 자료인데 이후 발행한 ‘주택문제와 토지국유화’에서 폭로한 현실의 현 시기적 연장 상황을 경험하는 만큼 이 ‘상태’역시도 비록 양태를 달리했지만 현 시기에도 역시 연장 상황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이 점은 소위 신 식민지들에서 더욱 극명한 지경으로 볼 수 있습니다. 그 간은 지배, 통치형태까지 구식민지적인 구식민지와 피억압 영토에서 유산 진영의 일각도 부득이하게 독립을 목표로 하는 이유 등으로 노동계급과 민중의 주장을 수용하지 않을 수 없었던 시기도 존재했지만 발전지역은 이와 같이 생물학적 인종 이외의 다른 구분에서의 인종으로 분리하던 상황이었습니다. 첫 번째 서한문은 1988년 하계 올림픽 개최 연도에 발행한 후 만 1/4세기도 더 지난 만 5년 전에 재간한 사실을 기술하면서 시작해 도서에서 19세기 중반의 영국 노동자계급의 비참한 현실을 폭로한 사실을 강조, 기술했습니다. 서한문은 본문으로 도입해 1845년 24세(1821년 생으로 기술 시에, 참고로 역법에 따라서 1820년생으로 기술하는 경우도 존재하고 탄생 만 2세기를 맞을 예정이지요!) 시기에 영국 북부를 중심으로 현지답사한 후 세세한 수치를 들어 영국노동자계급의 상태를 보고한 도서임을 기술했습니다. 서한문은 연속해서 은격사/엥겔스의 분노를 표시한 문체들을 기술, 강조했고 불과 만 20 ~ 30년 전의 우리들의 상황과 유사하다고 기술했는데 현 시기에도 여전하게 노동에 대한 공격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이는 다수국가들에서 거대한 후퇴 이후 일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의 상황이지만 우리들의 상황은 겨우 사상, 주의를 일정정도 일정에 등재하니 거대한 후퇴의 도래를 경험했을 만큼 후퇴에 직격의 피해를 본 상황도 존재하는 데 서한문은 한 부분을 원용해 도서를 생생하게 일독할 수 있는 점을 강조, 피력했습니다. 문서는 문단을 교체해 은격사/엥겔스가 여성과 아동 노동의 문제를 고발한 점을 기술했고 여성 노동자들에 관한 내용들을 연속해서 기술했습니다. 서한문은 이 도서를 재간하기 이전까지 도서관 대출조차 불가능했던 사실을 고백하면서 종결했습니다. 두 번째 서한문은 9개조로 도서의 내용을 분석, 기술했는데 산업 무산자들의 출현을 첫 번째로 기술하면서 이 부분에서 노동자의 유산 경제적 의미의 규정을 폭로했습니다. 이는 현 시기에 더욱 적확하게 부정적으로 표현한바 소위 언론지상에서 자주 접하는 반 노동자적인 기조의 문서들의 원형인 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두 번째에서는 이후의 재발행 서(단순한 재발행이 아닌 도서의 서평을 포함한 다른 도서들도 일부 이상을 재 발행한 도서입니다. 물론 일부 도서는 아직 완역 이전인 도서들을 포함하고 있어 이들 도서들의 완역 간행을 주장한 바 있습니다.)인 ‘주택문제와 토지국유화’에서도 볼 수 있는 내용들을 기술, 폭로했고 차마 형용하기 힘 들 정도의 내용들을 기술했습니다. 세 번째는 무산자와 유산자간의 주거 공간 단절로 전항과 연속의 성격일 수 도 있는 내용들을 기술했는데 현 시기의 모습의 기원적인 모습입니다. 네 번째는 유산자가 파괴하는 무산자의 일상에 대한 기술로 가장 긴 내용을 기술했고 상당히 형용하기 힘든 내용들을 기술, 폭로했습니다. 다섯 번째는 분업의 파괴적인 성격을 기술, 폭로했는데 이는 국가 간의 분업도 이와 같은 성격을 포함, 노정한 점에서 이 폭로내용들과 무관하지 않은 점을 지니고 있습니다. 여섯 번째는 바로 여성과 아동노동의 착취의 문제를 폭로했고 우리들에게도 익숙하지만 방적에서의 광경을 폭로하면서 동시에 현 시기에도 여전하게 문제적인 소위 성적문제의 발생의 기원을 폭로했습니다. 일곱 번째는 노동운동의 의의를 기술, 강조했고 생산양식 변화의 주도권을 포함한 점을 기술, 강조했습니다. 여덟 번째는 역시나 오늘날에도 중요한 공상주의에 대해 비판을 가했고 마지막에서는 무산 변혁, 혁명을 주장했습니다.
과학 역시도 장기간의 부침을 거듭했는데 이는 그 간의 정세들과도 밀접한 관련을 두었고 은격사/엥겔스도 이 도서 이후 전망을 수정한 사실도 존재합니다. 이 점은 이후 무산진영에 배반 적이었던 구 식민지의 확대와 이의 축소 이후엔 신 식민지적인 전환의 상황에서 이러했는데 무엇보다 과학의 후퇴의 문제는 바로 은격사/엥겔스가 폭로했던 상황마저 연상할 만큼의 후퇴를 초래했습니다. 현 시기에도 존재하는 경향 아니 더욱 후퇴한 경향인 공상주의는 척결대상으로 현 시기에 한 정당으로 구현하고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은격사/엥겔스의 만 5년 전 재 출간도서인 ‘영국 노동계급의 상황’에 대한 2제의 서평 서한문들의 주소들은 제시 주소 목록과 같습니다.

첫 번째

https://blog.aladin.co.kr/758299157/7506497

두 번째

https://blog.aladin.co.kr/732108153/10045742
전체 0

연구소 일정

9월

10월 2019

11월
29
30
1
2
3
4
5
10월 일정

1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3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4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5

6
7
8
9
10
11
12
10월 일정

6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7

10월 일정

8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9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0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1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2

13
14
15
16
17
18
19
10월 일정

13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4

10월 일정

15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6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7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8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19

20
21
22
23
24
25
26
10월 일정

20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1

10월 일정

22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3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4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5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6

27
28
29
30
31
1
2
10월 일정

27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28

10월 일정

29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30

일정이 없습니다
10월 일정

31

일정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