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설교 동지의 편지

공유하기

정설교

[편집자주: 정설교 동지는 ≪자주민보≫의 기자이며 만평 화가이며 현재 적들에 의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되어 춘천교도소에 수감중이다.]

 

옥에서 정말 갑갑하군요.

국가보안법으로 사람과 대화를 할 수 없어요.

무슨 큰 죄를 졌는지 서신이 늦어 죄송합니다.

 

까치

집을 떠난 지 2일째

교도소 담장 위

까치가 날아와 가만이 울음운다.

겨레의 좋은 소식이 오려는지

비에 젖은 까치가 반깁니다.

 

11날 옥에서 제일 첫 번째 시입니다.

제목은 가치입니다.

 

2013. 10. 4

춘천 석사동에서

설교

노사과연

노동운동의 정치적ㆍ이념적 발전을 위한 노동사회과학연구소

Nov 10th, 2013 | By | Category: 2013년 11월호 제95호, 독자편지 | 조회수: 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