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사를 대신하여

공유하기

2005년 5월 1일, 창립회원 일동은 노동사회과학연구소를 창립하면서 첨부와 같은 ‘창립선언문’을 발표하였다.
뒤늦게 발간하는 이 반년간지 <<노동사회과학>>은 그 창립 정신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혹자는, ‘노사과연은 이 <<노동사회과학>>을 통해서는 순수이론을 추구하는가’ 하고 물을지 모른다. 그렇다. 당면 정세를 상대적으로 보다 밀접하게 다루는 월간 <<정세와 노동>>에 더해서 우리가 이 <<노동사회과학>>을 간행하는 목적은 이를 통해 보다 ‘순수한 이론’을 추구하기 위해서이다.
그러나 이때 ‘순수이론’이란, 순수를 빙자하여 현실의 모순으로부터 관념적으로 도피하고, 그 모순에 눈 감고, 그리하여 사실은 모순에 가득 찬 현실을 옹호하는, 그런 반동적인 소부르주아적 지적 유희가 아니다. 우리가 추구하는 것은 부르주아적ㆍ소부르주아적 지적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운 가장 과학적인 이론이란 의미에서의 순수이론이다. 따라서 그것은 당연히 현실과 역사에 기초하고 그것을 충실히 반영한 이론이다.
다만, 필자 중에는 전문 연구자도 있지만, 많은 경우는 노동자계급운동의 한 복판에 있는, 전문적인 지적 훈련을 받지 않은 사람들이기 때문에 글의 형식과 내용이 다소 거칠고 소박할지도 모른다.
그런데 ‘전문적인 지적 훈련을 받지 않았다’고 하는 것은 이중의 의미를 가질 수 있을 것이다. 하나는, 주어진 문제에 자칫 정통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것을 의미할 것이며, 그러한 한에서 우리는 전문성을 심화시키기 위해서 부단히 노력할 것이다. 다른 하나는, 부르주아 강단의 전문적인 지적 훈련이 강요하는 소부르주아성 내지 비과학으로부터의 원천적인 자유를 의미하고, 그러한 한에서 그 노동자계급적 건강성, 과학성을 더욱 견고히 지키고자 노력할 것이다.
독자들의 많은 관심과 격려, 후원, 그리고 질정(叱正)을 기대한다.

2008년 11월 일
노동사회과학연구소 운영위원회

노사과연

노동운동의 정치적ㆍ이념적 발전을 위한 노동사회과학연구소

Sep 16th, 2013 | By | Category: 〈노동사회과학 제1호〉 공황과 사회주의 | 조회수: 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