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라 동지들아*

공유하기

 

데이빗 디오프(David Diop)**

 

 

 

투쟁기의 동지들아 들어라

아프리카에서 아메리카에 이르는 니그로의 격한 외침을

그들은 맘바를 살해했다

마르틴스빌의 7인을 살해했듯이

혹은 감옥의 창백한 빛 속에 꿇어앉은 마다가스카르인을 살해했듯이

그는 시선으로 동지들을 쫓았거니

아무 번민도 없이 따스하고 충성스런 마음으로

단말마의 고통에도 불구하고 미소지으며

부서져버린 몸뚱이의 상처에도 불구하고

희망의 꽃다발의 그 밝은 색채를 지켰네

흰머리와 더불이 그들이 맘바를 죽인 것은 사실이다

그는 우리를 위해 열 번이나 우유와 빛을 따라주었지

나는 꿈에 그의 입이 와 닿는 걸 느끼네

그리고 그의 가슴의 평화스런 떨림을

나 또다시 상실했노니

모친의 젖무덤에서 떨어져 나온 초목처럼

하지만 아냐

나의 슬픔보다 더 높이 울려퍼지는 건 없어

그들의 세포를 분쇄하는 수백 인의 울부짖음

그리고 나의 피는 오랫동안 추방되었지

그들이 한 덩어리의 언어로 덫에 빠뜨리려는 그 피는

안개를 흩뜨리는 열정을 되찾아내노니

투쟁기의 동지들아 들어라

아프리카에서 아메리카에 이르는 니그로의 격한 외침을

그것은 새벽의 신호

인간의 꿈을 번성시키는 형제애의 신호려니.

 

 

 

* ≪보는시―특집/아프리카 현대 시인선≫, 도서출판 오월, 1984, pp. 59-60.

 

** 데이빗 디오프는 1927년 카메론 출신의 모친과 세네갈 출신의 부친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는 어린 시절을 제외하고는 번번이 프랑스와 서아프리카를 옮겨 다니며 살았는데, ≪쁘레장스 아프리켄느(Présence Africaine)≫의 정규 기고가였으며 생고르(Léopold Senghor)의 ≪앤쏠로지≫에 그의 시 몇 편이 소개되었다. 1960년 다카르에서 비행기 추락 사고로 사망했다.

 

 

노사과연

노동운동의 정치적ㆍ이념적 발전을 위한 노동사회과학연구소

Feb 22nd, 2017 | By | Category: 2017년 02월호 제130호, 권두시 | 조회수: 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