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의 글 – 현대 사회주의: 반성, 비판 그리고 전망

공유하기

현대 사회주의: 반성, 비판 그리고 전망

≪노동사회과학≫은 반년간지이다. 작년 7월에 2호를 발간했으니 올해 2월에는 3호가 발간되어야 했으나 늦어졌다. 이렇게 3호의 발간이 늦어진 것은 전적으로 주체의 게으름 탓이다. 이에 대해 독자 여러분의 질책이 마땅하다. 그러나 독자 여러분의 질책에 대해서 우리는 어려움 속에서도 발간투쟁을 성공시키고 나아가 내용에 있어서 질적 개선으로써 답변할 것이다.

세계대공황이 발발한지 3년이 지나고 있다. 최근에 부르주아지의 일부는 이미 공황이 극복되었고 이제는 회복단계로 접어들었다고 말한다. 그 근거로 금융위기가 어느 정도 종식되었다는 것을 들고 있다. 그러나 두바이 사태, 최근의 유럽의 재정위기, 그리스의 재정위기와 총파업 등 공황의 현상들은 지속되고 있다. 그리고 오직 중국만이 자본주의의 불균등 발전의 탓으로 고도성장을 하고 있다. 이와 같이 세계경제는 아직 혼돈 속에서 헤매이고 있고 일부 논자들에 의해서는 더블딥(이중침체)이 예상되고 있기도 하다. 이러한 상황은 현재의 경제위기, 경제공황이 단순한 금융상의 문제가 아니라 그 원인을 과잉생산에 두고 있다는 것을 말한다. 쏘련 붕괴 이후 노동자계급에 대한 공격을 통해 노동자계급의 소비능력을 약화시킨 결과 생산과 소비의 모순이 극단화된 것이 이번 공황의 진정한 원인인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다시금 투쟁의 원칙을 가다듬고 전열을 정비해야 한다. 그리스의 경우 강건한 공산당이 있고 대중들의 투쟁이 가열차게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그리스의 경우는 예외적인 상황이다. 한국을 보면 투쟁의 전열이 많이 무너져 있고 과학적 사회주의 사상이 많이 퇴조해 있다. 쏘련 붕괴 후의 퇴조의 흐름이 아직 멈추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흐름은 이론에서는 청산주의로 나타나고 있다. ‘사회주의는 틀렸고 희망이 없다!’, ‘맑스-레닌주의는 낡았다’는 말이 지난 10년 이상의 과정에서 많이 나왔다. 그리하여 사회에 대한 계급적 분석과 접근, 과학적인 사상의 옹호가 많이 쇠퇴했다. 그 자리를 대신한 것은 지리멸렬한 개량주의적 접근과 또 하나는 공상적인 접근이다. 계급 간의 화해를 통해 이 부르주아 사회에서 어떻게 해서든지 한 자리를 차지하려는 개량주의는 노동자계급의 손과 발 심지어 머리를 마비시키고 있다. 이러한 편향의 반대편에서는 기본소득, 자율주의 등 무정부주의적이고 공상적인 주장이 대두되고 있다. 이러한 모습들의 진정한 원인은 운동에서 과학이 실종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일차적으로 청산주의에 반대하고 맑스-레닌주의, 과학의 기치를 다시금 들어야 한다. 이를 기초로 제반의 잘못된 사상에 대한 투쟁을 벌여야 한다. 또한 20세기 사회주의에서 우리가 견지하고 보듬어야 할 원칙들은 무엇이고 반대로 극복해야할 오류들은 무엇인지를 명확히 해야 한다. 이렇게 사회주의의 전망을 하나하나 제시하고 어려움들을 헤쳐 나가는 작업은 운동의 일보전진을 위해 필수적이다. 또한 이렇게 사회주의 전망을 세워나가는 것과 함께 사회의 변혁을 위한 경로에 대한 탐색이 중요하다. 이는 사회주의론의 정립을 넘어 전략과 전술의 수립의 문제를 말한다. 노동자계급의 힘을 하나로 묶고 동맹들을 결집시켜서 이 착취 체제, 자본주의 체제를 강습할 방책을 내와야 하는 상황인 것이다.

그리스의 상황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그리스 공산당은 쏘련의 페레스트로이카를 지지한 전력이 있으나 엄격히 자기비판을 하고 청산주의를 반대하면서 고된 투쟁의 경과를 겪어 왔다. 그 결과 오늘날 강건하게 세계적인 대중투쟁을 이끄는 전위조직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원칙의 중요성을 다시금 일깨우는 것이다. 이러한 원칙은 치열한 이론적 탐색, 과학을 수호하기 위한 노력을 전제하는 것이다.

 

*               *              *

노사과연

노동운동의 정치적ㆍ이념적 발전을 위한 노동사회과학연구소

Aug 23rd, 2013 | By | Category: 〈노동사회과학 제3호〉 맑스 레닌주의와 사회주의의 쟁점 | 조회수: 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