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공유하기

이산하 | 시인

 

 

30여년 만에 걸어보는 이 학살의 숲은

조금도 변한 것이 없었다

산등성이마다 뼛가루로 쌓여 있는 흰 눈이며

나뭇가지마다 암호를 주고 받는 새들의 울음소리며

멀리 사람 실은 배 한 척, 돌 실은 배 한 척, 떠나는 바다여

굶주린 배를 움켜쥔 채 허겁지겁 땅을 파헤쳐

씹고 또 씹었던 이 풀뿌리와 나무껍질이며

마지막 남은 이파리마저 가솔린 냄새를 풍기며 불탔던

이 학살의 숲은

아직도 총소리로 가득하다

 

(중략)

 

붉은 저녁노을이 멀리 관덕정 인민광장 위로 지고 있었다

산은 다시 한 번 알몸이 되고

그 빈 숲에

그들은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

살아 흘러가고 죽어 흘러가고

마침내 살아 있는 모든 것이 흘러갔다

몸 가릴 곳 하나 없는 이 참혹한 겨울 숲

마지막 몇 사람이 기적처럼 살아 걷는 이 학살의 숲

누가 그 날을 기억하지 않는가

 

 

돌려주자

오늘도 노란 유채꽃이 칼날을 물고 잠들어 있는

아! 피의 섬 제주도

그 4.3이여

우리의 심장에서 흐드러지게 피어나는 이 진달래꽃을

그 누가 꺾을 수 있으랴

돌려주자

기름진 지주와 자본가의 살을 죽창에 꽂아

그들에게 돌려주자

공장의 프레스에 싹둑싹둑 잘려나간 노동자들의 손가락을

포크레인에 찍힌 철거민의 팔과 다리를

얼어붙은 배추고기 같은 삶을 살다 농약 속으로 사라져간

농민들의 그 골수에 사무친 원한을

그리고

푸르른 5월의 금남로를 승냥이처럼 할퀴고 간

저 피 묻은 손을

찢어

갈갈이 찢어서

‘조국 아메리카’의 후예들에게 돌려주자

 

(중략)

노사과연

노동운동의 정치적ㆍ이념적 발전을 위한 노동사회과학연구소

Apr 15th, 2016 | By | Category: 권두시 | 조회수: 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