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사회과학연구소

[자료] 노동전선의 ≪현장과 광장≫의 창간을 축하하며

 

* 이 글은, <현장실천 사회변혁 노동자전선>이 발행하는 ≪현장과 광장≫ 창간호(2019. 11.)에 보내는 축사입니다.

 

 

≪현장과 광장≫의 창간을 축하합니다.

≪현장과 광장≫이라는 제호(題號)에서부터 “현장실천”ㆍ“사회변혁”의 강한 의지가 읽혀집니다.

저는 노동전선의 이 ≪현장과 광장≫의 창간이, 한국의 노동 운동이 과학으로 단단히 무장하는 힘찬 출발점이 되었으면 하고 바라며, 또 그러하리라고 믿습니다.

다만, 노동전선을 곁에서 지켜본 한 사람으로서 약간의 노파심에서 말하자면, 전투성과 조직의 외연적 확대는 물론 절대적으로 중요하지만, 조직의 질적 통일, 그 사상ㆍ이론적 통일이야말로 사활적으로 중요한바, 그 점에 보다 더 치열한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이러한 사상ㆍ이론적 통일과 그 고양은 소부르주아 비과학과의, 그리고 혁명적 언사로 위장한 반동적 사상ㆍ이론과의 비타협적인 투쟁이 없이는 결코 달성될 수 없습니다.

과학적ㆍ혁명적 사상ㆍ이론의 중요성에 대해서, 모두 다 아는 바이지만, 레닌은, 예컨대,

 

혁명적 이론 없이는 혁명적 운동도 있을 수 없다.

 

고 하지 않았으며, 맑스는, 예컨대,

 

비판의 무기는 물론 무기의 비판을 대신할 수 없고, 물질적 힘은 물질적 힘에 의해서 전복되지 않으면 안 되는데, 하지만 이론 또한 그것이 대중을 사로잡자마자 물질적 힘으로 된다. 이론은 그것이 사람들에게 입증되자마자 대중을 사로잡을 수 있으며, 이론은 그것이 근본적(radikal)으로 되자마자 사람들에게 입증된다. 근본적이라 함은 사물을 뿌리에서 파악하는 것이다.

 

고 하지 않았던가!

≪현장과 광장≫은 노동전선이 그러한 과학적ㆍ혁명적 이론으로 통일ㆍ단결되고, 고양되는 핵심적 매체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현장과 광장≫의 창간을 다시 한번 축하합니다.

언제나 연대할 것입니다.

 

2019년 10월 25일

채만수 / 노동사회과학연구소 소장

 

채만수 소장

채만수 소장

0개의 댓글

연구소 일정

11월

12월 2019

1월
1
2
3
4
5
6
7
12월 일정

1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2

12월 일정

3

12월 일정

4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5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6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7

8
9
10
11
12
13
14
12월 일정

8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9

12월 일정

10

12월 일정

11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12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13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14

일정이 없습니다
15
16
17
18
19
20
21
12월 일정

15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16

12월 일정

17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18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19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20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21

일정이 없습니다
22
23
24
25
26
27
28
12월 일정

22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23

12월 일정

24

12월 일정

25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26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27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28

일정이 없습니다
29
30
31
1
2
3
4
12월 일정

29

일정이 없습니다
12월 일정

30

12월 일정

31

일정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