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를 먹으면서

공유하기

정설교|시인, 양심수

 

옥에서 맛보는

풋풋한 사과 한 알

우리농촌 구부러진 할머니들의

손 때 묻은

태양볕 감로

붉은 사과를 베어 물면

아들이 감옥에서

어서 돌아오기만을 축원하시며

서러움을 삭혀내는

팔순에 내 어머니

스물스멀 기어나오는

눈물자국이 보인다.

 


[2013. 11. 7 작성. 옥에서 나에게 가장 감명을 준 책이 있다면 최상철 선생님께서 보내주신 ≪노동자 교양경제학≫과 ≪서준식 옥중서한≫입니다. 두 책은 주변과 단절한 옥이 아니라면 맛볼 수 없는 진한 감동입니다. 노사과연 감사합니다. ― 춘천에서 정설교 올림.]

노사과연

노동운동의 정치적ㆍ이념적 발전을 위한 노동사회과학연구소

Dec 11th, 2013 | By | Category: 2013년 12월호 제96호, 권두시 | 조회수: 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