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 임의로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결코 그들만이 아닌

작성자
보스코프스키
작성일
2019-09-12 06:17
조회
9
오늘 폭로문서는 참세상의 ‘그들이 우리를 바라볼 때 - 끝나지 않은 드라마’ 제목의 문서로 한참만의 힙합 기획 문서인데 일종의 적대를 내용에서 확인할 수 있음에도 제목 등에서 적을 명시하지 않은 문서입니다. 문서는 일단의 소위 유색인종들의 범죄의 악순환을 폭로한 효과를 지니고 있지만 그럼에도 이를 타개할 방책 등을 제시하지 않은 한계 가득한 문서인데 다른 한 편에서는 현 미 대통령 당납 보천/도널드 트럼프의 과거의 모습마저 폭로했지만 또한 유색인종에 대한 일종의 허위의 성범죄 무고의 관념까지 폭로했으나 평소 여성주의적인 자신의 모습에 대해서는 일단의 언급조차 하지 않은 문서입니다. 이 부분은 이미 ‘앵무새(직역은 “흉내지빠귀”이지만 “앵무새”역시도 모방은 사실이기에 이를 번역어로 사용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죽이기’와 같은 영화에서 소재 및 주제로 활용한 바 있음에도 이것까지는 기술하지 않았고 자신 역시도 일단의 남성 등등의 존재들에게 행한 태도를 볼 때 너무나 모순적인 측면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당연하게 저와 같은 이의 관념에 더한 인종차별의 사고를 도괴해야 하는 것은 물론입니다만 이 부분은 너무나 문제적으로 볼 수 있습니다. 문서의 초반의 사례는 일련의 실제 사례로 전항에서 기술한 영화 ‘앵무새 죽이기’의 현실화 판본으로 볼 수 있겠습니다만 우리들이 경험하는 동일 인종 및 민족 등에서도 사례들을 목도, 경험한 상황은 분명 폭로해야 맞습니다. 올해는 문서에 있는 대로 소위 인종 분리를 철폐한 지 만 5/9세기(55주년)이지만 그럼에도 실질적인 측면에서 유색인종의 감옥행의 증가 등의 처단을 폭로한 것은 일견 맞는 지점인데 무엇보다 이러한 역사는 19세기 이래 지속한 역사로 한 시기에 이미 인종차별에 대한 관련 법률의 철폐 및 시정조치에도 불구하고 점차 강화하는 양상을 지녀 온 것은 문제인데 이는 힙합과 영상물로 표현해야 할 만큼의 상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야말로 유산 국가의 최고봉의 국가의 만 30년 전의 상황으로 이를 물어뜯어야 하는 점마저 확인할 수 있는데 점입가경 이상에 도달한 모습들을 볼 수 있습니다. 문서는 화성돈 정방/워싱턴 스퀘어 공원에서의 탈립 콸리 (그린)(1975. 10. 3 ~ )의 Rare Portraits 의 가사를 원용하면서 시작해 만 30년 전 1989년의 뉴약 포로극림/뉴욕 브루클린 출신의 15세 소년 탈립 콸리 (그린)이 다행히 체포를 면한 상황을 기술했고 세계적인 래퍼가 되어 지난날을 회고한 사실을 기술했습니다. 이는 불란서/프랑스 대혁명기의 격랍극사 파패부/프랑수아 노엘 바뵈프(1760. 11. 23 ~ 97. 5. 27)가 그 유산을 필리프 부오나로티(1761. 11. 11 ~ 1837. 9. 17; 의미가 깊은 봉과자일에 탄생한^^)의 생존 등으로 보존 및 전파한 것과 유사한 효과인데 무엇보다 현 시기에서도 더욱 천만다행인 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문서는 이와 대조적으로 동년 4월 19일 근처 중앙공원/센트럴파크에 몰려다닌 소년들에게 운이 따르지 않은 상황을 폭로했고 이들 아불리가와 서반아상/아프카와 히스패닉 계 청소년 5명을 조깅하던 백인여성 성폭행의 용의자로 지목한 소위 중앙공원 5인방/센트럴파크 파이브의 사건을 기술했습니다. 일단의 성범죄 무고인 상황인데 이의 인종주의적인 적용마저 볼 수 있는 상황입니다. 문서는 연속해서 콸리 (그린)이 이후의 사건을 기억하는 점을 기술했고 언론 소위 기레기 들이 이들 흑인 청소년들을 ‘이리떼’로 지칭한 사실과 상점에서 4명 이상 당연하게 백인 청소년들에게는 적용하지 않은 사실을 기술, 폭로했습니다. 문서는 연결해서 사건의 콸리 에게서의 의미를 기술했고 문단을 교체해 지난 5월 넷플릭스를 통해서 방영한 아규 두위내/에이바 듀비네이(1972. 8. 24 ~ ) 감독의 소 연속물/미니시리즈 ‘그들이 우리를 바라볼 때’에 대해서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연속해서 이 영상 극에서 중앙공원 5인방/센트럴파크 파이브 사건을 소재 및 주제로 한 점을 기술했고 소위 허위 자백 등등의 문제와 형량의 문제등을 폭로한 점을 기술하면서 최종결론까지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재차 문단을 교체해 미국의 사법제도의 생의 파괴 장면까지 폭로했는데 이후는 우리들도 너무나 잘 아는 교도소의 생활 등을 폭로했습니다. 문서에서 기술한 이와 같은 장면들로 인해서 이미 너무나 잘 알려진 유색인종들의 기구까지 존재하는 상황이고 문서는 전항에서 기술한대로 범죄의 악순환구조에 대해서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문단을 교체하면서 이의 의미를 폭로했는데 인종적 소수집단에서 더욱 빈발하고 역시 전항에서 기술한대로 인종 분리 철폐 5/9세기를 맞이하는 현 시기에도 유색인 격리의 증가상황을 목도, 경험했습니다. 문서는 작품 곳곳에서 사용한 힙합 음악은 소위 배경 이상의 의미를 지닌 것으로 기술했고 만 30년 전 힙합이 가장 왕성하게 발전하던 시기이자 갱스터 랩에 대한 사회적 비판이 증가하던 시기임을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전항에서 기술하던 내용들 외에도 두위내/듀비네이도 영화감독 이전에 래퍼로 활동하던 시기가 존재한 점을 기술했고 힙합에 애정을 기울였던 점을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말미로 향하면서 이 두위내/듀비네이 감독의 영상극/드라마의 영향을 기술했는데 바로 기소를 주도한 검사 린다 페어스틴과 이의 관련 상황 그리고 담당 검사 엘리자베스 레더러의 상황과 너무나도 유명한 당납 보천/도널드 트럼프의 당대의 상황등을 폭로하면서 종결했습니다.
문서의 말미로 향하면서 기술한 사건들은 그야말로 대경할 상황으로 린다 페어스틴이 유명 작가의 반열에 오르고 이를 기반으로 영상 극으로 ‘로앤오더 성범죄전담반’등을 방영했던 사실은 상당한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는데 일단의 ‘힘투’마저 연상할 수 있는 사건들입니다. 더욱 문제적인 것은 우리들도 이러하지만 문제적 인사의 당선이 쉬운 점에도 존재하는데 문서에서의 사건을 통해서도 확인했습니다. 진범을 확인한 후에도 입장을 철회하지 않은 점은 상당하게 경악할 만한 상황이고 역시나 역량의 차이마저 확인할 수 있는 장면임에도 문서는 이것까지는 폭로하지 않았습니다.
참세상의 ‘그들이 우리를 바라볼 때 - 끝나지 않은 드라마’ 제목의 문서의 주소와 위키백과의 각 항목의 주소들은 제시 주소 목록과 같습니다.

참세상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152&aid=0001959582&sid1=001

위키백과 항목들은 첨부파일 참조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