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 임의로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호 지명/치민 사망 만 반세기

작성자
보스코프스키
작성일
2019-09-08 06:16
조회
11
지난 2일은 호 지명/치민 사망 만 반세기를 맞이한 기일이었고 이의 안내 문서에서 호 지명/치민의 정확한 탄생연도와 일자를 확인할 수 있었는데 그 동안은 1889년과 90년을 모두 혼용하다가 문서를 통해서 1890년 5월 19일 탄생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요 몇 년 간은 20세기 혁명의 운동가들이 하나 둘 씩 사망해 사라져 갔는데 아직 21세기 혁명의 서막은 겨우 지난 06년의 니박이/네팔을 위시한 과파니/코반 정도에서만 체류한 또는 했던 정도로 지정학적인 이점조차 취하지 못한 상황에서 더욱 큰 손실들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20세기 중반인 당시에도 만 2년 전 격와랍/게바라가 만 2/5세기(40년)를 살기도 채 전에 사망한 상황에서 아직 한 참 투쟁 중이었던 월남/베트남에서 다시 중심인물이 사망한 상황을 맞이했는데 이들이 서구 등지의 소위 68혁명을 거세게 한 계기로 작용하기도 했습니다. 문서는 그 동안 몰랐던 이력과 사실들을 기술했고 전항에서 기술한 정확한 탄생연도와 일자로 이렇게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20세기의 전 간기(세계 제 1차 대전과 2차 대전의 간기; 1918 ~ 39)의 상황에서의 투쟁도 고난의 연속이었는데 1927년까지의 노서아/러시아 혁명 만 10주년까지 세계적으로 봉기했던 투쟁도 잦아들었고 이 결과는 상당한 재앙들로 귀결했는데 중국에서 유명한 제 1차 국공합작 이후의 대대적인 재앙 상황들을 발생했고 월남/베트남에서는 문서에서 기술한대로 봉기의 무력진압 상황으로 표출했습니다. 이후 공황시기의 도래로 한 동안 더 억압받은 상황을 진행했는데 이는 1930년대 중반 미국에서의 봉기 전 까지 잠잠한 상황으로 연결했습니다. 문서에서는 당연하게 세계 제 2차 대전 후의 상황을 폭로했고 이 부분의 제국, 열강의 간섭은 기지의 사실로 유명한데 만약 이러한 상황을 경험하지 않았다면 많은 역사들이 달랐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 부분은 투쟁 초기에 호 지명/치민이 사망하고 제국, 열강의 강화 가운데서 이전의 간섭으로 인한 문제까지 중첩한 상황인데 이로 인해서라도 또 한 번의 시련에 빠진 상황이었습니다. 다만 호 지명/치민의 사망으로 직접 관련국 미국을 위시한 다수에서 반전 투쟁 등을 발생했거나 격화했고 1970년대 중반 여 까지 이의 기조를 연결할 수 있었습니다. 만약 이 시기에도 노동자 민중의 국제연대를 파괴하지 않았다면 더욱 다른 역사를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문서는 역시 우리가 알지 못했던 문구를 원용하면서 종결했습니다.
호 지명/치민에 대한 사망 만 반 세기의 문서의 주소는 제시 주소와 같습니다.

http://mlkorea.org/v3/?p=8876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