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 임의로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완전공영제의 전망

작성자
보스코프스키
작성일
2019-09-06 06:19
조회
13
오늘 소개문서는 소위 ‘완전공영제’ 이 중에서도 ‘승합차(버스) 완전공영제’에 대한 작금의 상황에서의 실시여부에 대한 노동자의 목소리의 문서로 각종의 변혁, 혁명 기구들에서 주장한 바 있는 내용의 현존 생산양식에서의 운영의 여부입니다. 물론 현존체제 자본주의의 철폐는 중요한 문제이고 이를 지향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동시에 이것의 불가능성으로 인한 동력 결집, 집결의 문제는 사고해야 하는데 문서는 일부의 근접 현상을 통해서 이의 가능성을 진단하고 실시 시의 상황에 대한 전망을 사고한 문서입니다. 이 문서를 통해 보면 이 완전공영제는 실제와 신기루를 오가는 셈인데 현실을 넘어서는 전망으로 볼 수 있고 또 다른 측면에서 독일에서와 같은 국유화나 집산 화와 같은 운동의 인식을 요하는 상황입니다. 문서는 당연하게 가능의 전망을 제시했고 이를 이행에서 찾았는데 변혁, 혁명 기구들 역시도 이러한 이행을 당연하게 기반 했을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또 현실에서 거의 근접한 상황역시 누군가를 소위 무상으로 이용한 현실을 폭로했는데 이 점은 현존 생산양식(우리들의 역사적, 사회적 특수성을 차치하고라도!)하에서의 한계를 폭로한 것으로 마치 현존체제 자본주의가 친 민중적일 수 없는 점을 소위 완전 공영제 등의 일련의 공영적인 운영의 성격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주요하게 이 공영적인 운영은 준 공영제들이 다수이고 이는 다른 세계를 보더라도 이러한데 심지어 이 과정에서 요금 상승을 경험한 바 있고 이의 현존체제 일반의 특징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도 굳이 준 공영제가 아니었어도 그 동안 더 낮은 폭이었어도 요금은 꾸준하게 상승했고 심지어 자주 상승하기까지 했었는데 이는 역량의 문제에서도 유래한 것으로 바로 문서에서 존재한 이윤의 보장의 강력한 자장으로 인한 것이었습니다. 일단의 가능성은 두고 있지만 현실화를 하지 못한 것으로 이는 체제에서 유래하면서 동시에 의지의 문제인 점을 의미하고 있습니다. 문서는 소위 통근 승합차의 운행 상황(몇 년 전 한 업체는 아예 이러한 운행 중에 퇴근에 한정해서 아이돌 가수들을 초대한 적도 존재했습니다.)을 기술하면서 시작해 이의 규모에는 비 도달한 곳에서 교통비를 지급하는 점을 기술했고 이의 의미를 노동 대중의 이동에 필요한 비용을 노동자를 고용한 자본가들이 부담하는 점으로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문단을 교체해 이 점에서 이동에 필요한 비용을 개인이 아닌 사회전체가 부담할 수 있는 점으로 강조, 기술했고 ‘운송수단 - 승합차’를 국가가 소유하고 국가가 직접 운영하고 누구나 무상으로 승합차를 이용할 수 있는 ‘승합차(버스)완전공영제’를 가능하면서 동시에 필수적이라고 지칭했습니다. 이는 꽤 오랜 시간 전의 한 시기에 공동배차 등도 기술했던 홍보물도 본 바 있었는데 일단의 가능성은 존재했던 상황을 확인한 바 있고 이는 이번의 소개 문서를 통해 더욱 확실해진 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문서는 본문으로 도입해 ‘승합차 완전공영제’를 봉쇄하는 존재들을 폭로하기 시작했고 자본가들의 노동자 고용으로 인한 노동자들의 이동 비용 부담의 의무의 성격을 제시했고 이의 부담을 회피하기 위한 요금징수와 노동자들의 조세로 비용을 충당하는 점을 폭로했습니다. 문서는 문단을 교체해 이 완전 공영제의 출현을 봉쇄하는 장치로 이윤논리를 폭로했고 또한 이의 보전으로 인한 노동자들의 이동비용 부담 정책을 사용하는 점을 폭로했습니다. 문서는 재차 문단을 교체해 다른 세계의 예까지 제시하면서 영국의 윤돈/런던 등지에서 준 공영제를 실시할 뿐 완전 공영제는 실시하지 않는 점을 기술, 강조했습니다. 이 정도면 일정정도 이상의 가능성과 현실성간의 불일치, 불합치를 볼 수 있는데 문서는 이후 주제를 교체해 불가능한 세상과 가능한 세상으로 분할 기술했습니다. 전자의 세상은 일단의 지자체들에서의 불가능의 이유로 승합차 구매 비용 등의 문제를 제기한 점을 기술했고 이후 구체적인 비용 등의 규모를 폭로해 이의 문제적인 근거를 폭로했습니다. 문서는 연결해서 소위 이윤에 대해서 기술, 폭로했고 이의 장애로서의 성격을 폭로했습니다. 물론 문서는 연결해서 완전공영제의 타 운송수단에의 가능성까지 기술했고 완전공영제의 현존 생산양식 하에서의 완전한 실현의 불가능성을 강조,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연결해서 이의 일부 소도시와 지방에서의 실험적 시도 정도를 한계로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문단을 교체해 한국의 한 지역에서의 사례를 제시했고 이 사례의 한계성을 폭로했는데 바로 누군가의 노동의 무료로 가능해진 점을 폭로해 불가능성을 입증했습니다. 이러한 점은 현 시기의 기본소득에도 아니 이에서 더욱 극명해지는데 일단의 이의 지급을 위한 소득의 감소를 경험해야 하기 때문으로 바로 거의 동일한 성격을 목도하는 과정입니다. 후자의 세상은 노동자 계급의 역량을 제시하면서 시작했고 이를 통해서 일시적으로는 가능할 수 있는 상황을 기술했습니다. 그러나 문서는 문단을 교체해 이행 세상에서 영구적인 가능을 원리와 함께 제시했는데 이는 현실에서 유사한 지점은 존재하더라도 현존체제인 이상에서는 존재하지 않는 점을 입증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일단 이의 문제를 최소에서 출발했다면 바로 원리상의 가능성으로 인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원리의 현실화는 이 완전공영제를 위시한 많은 부분에서 이윤에 충돌하는 성격을 지니고 있는데 바로 이행을 포함하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전항에서 기술한대로 준 공영제는 그 동안 요금 상승의 원인이기도 했고 무엇보다 이전보다 더욱 적나라한 이윤의 보전을 제시한 기제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공영의 과정에서 기본소득과 마찬가지로 현존체제하에서는 누군가의 노력을 무상화해야 하는 점까지 존재하는 데 더욱 문제적인 측면을 지니고 있습니다.
노동자의 목소리의 소위 완전공영제에 대한 문서의 주소는 제시 주소와 같습니다.

https://voiceofworkers.org/2019/08/08/%eb%b2%84%ec%8a%a4%ec%99%84%ec%a0%84%ea%b3%b5%ec%9a%a9%ec%a0%9c%ea%b0%80-%ea%b0%80%eb%8a%a5%ed%95%98%eb%a0%a4%eb%a9%b4/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