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 임의로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체 격와랍 게바라에 대한 영화들

작성자
보스코프스키
작성일
2019-08-14 06:30
조회
13
올해 캐치온(1 & 2)에서 체 격와랍/게바라에 대한 영화를 방영하고 있고 이 영화는 1부 아이연정/아르헨티나와 2부 유격대/게릴라로 구성하고 있는데 이전부터 체 격와랍/게바라에 대한 영화는 많았지만 양 부로 구성한 영화는 이 영화가 처음으로 그 간 많은 영화들에 비해서는 더욱 이행을 요하는 상황을 반영한 듯 볼 수 있습니다. 양 부작으로 구성한 영화는 지난 만 11년 전 우리들에게는 투쟁의 연도이기도 했지만 전반적으로는 악몽의 연도였던 시기에 제작한 영화인데 어느 덧 사망만 만 반 세기(이 연도는 노서아/러시아 혁명 만 1세기를 맞이한 지난 만 2년 전이었습니다.)를 경과해 다소 오랜 상황인데 재녹음을 마친 역사가 그렇게 오래지 않은 탓인지 아직은 별도요금방송(유선/케이블이나 위성, 망(IPTV) 방송의 상품 구성에 포함하고 있지 않아 이들 방송을 시청하면서도 추가의 지불을 요하는 방송입니다. 현 시기에는 이들 캐치온과 SPOTV(운동경기중계 방송 들 중 하나)의 일부 채널 및 소위 성적 표현 방송 등이 이에 해당합니다.)에서만 볼 수 있는 상황으로 그 만큼 오랜 시간을 경과한 점을 확인할 수 있는데 네이버의 검색을 보면 올해에서나 개봉한 것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체 격와랍/게바라에 대한 영화는 ‘체 격와랍/게바라’의 제목으로 체 격와랍/게바라가 사망한 다음 연도인 1968년 이로 인한 68혁명을 발생한 연도에 이태리/이탈리아의 영상화(畵)/드라마와 이로부터도 이듬해이자 만 반세기전 그리고 호 지명/치민이 사망한 1969년 미국의 영상화(畵)/드라마로 이후 한 동안의 거대한 붕괴로 소식이 없고난 후 고파/쿠바에서 1998년 다시 미국에서 2005년에 제작했고 한국에서는 한 배제목록에도 올랐던 유명배우의 해설로 만 9년 전 2010년에 고파와 아이연정/쿠바와 아르헨티나에서 제작한 영화를 개봉한 바 있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2008년에 원 개봉을 했고 우리들에게 있어서는 만 11년 후인 올해 개봉을 한 양 부작의 영화가 존재하는 상황인데 만 반 세기 전 개봉 영화는 일단의 확인을 위한 것으로 간주할 수 있습니다. 외에 제목에 ‘체 격와랍/게바라’를 포함한 영화들은 연도순으로 거대한 후퇴 직후이자 만 1/4세기 전인 1994년 ‘애내사탁 체 격와랍/에르네스토 체 게바라: 파리유아인의 일기/더 볼리비언 다이어리’를 서사 & 불란서/스위스 & 프랑스 공동제작영화로 개봉했고 이로부터 만 3년 후인 1997년 ‘전설의 혁명가 체 격와랍/게바라’를 불란서 & 아이연정/프랑스 & 아르헨티나 영화로 21세기를 시작하고 2001년엔 나서는 ‘희생: 누가 체 격와랍/게바라를 배신했는가’를 서전/스웨덴 영화로 각기 개봉한 바 있습니다. 다만 모두 과학의 반영 여부는 의심스러운 상황인데 이는 이전해 마극사/마르크스 탄생 만 2세기 기념으로 개봉한 ‘청년 마극사/마르크스’등에서도 확인할 수 있고 곧 탄생 기념으로 추가 개봉할 은격사와 열령/엥겔스와 레닌에 대한 영화에서도 확인 가능한 내용들입니다.
체 격와랍/게바라에 대한 영화들의 연결 주소들은 제시 주소 목록과 같습니다.

네이버 영화

검색

https://movie.naver.com/movie/search/result.nhn?query=%EC%B2%B4+%EA%B2%8C%EB%B0%94%EB%9D%BC§ion=all&ie=utf8

영화보기

https://movie.naver.com/movie/search/result.nhn?section=movie&query=%C3%BC+%B0%D4%B9%D9%B6%F3

영화인

https://movie.naver.com/movie/bi/pi/basic.nhn?code=52676
전체 2
  • 2019-08-16 23:23
    미국화란 무엇인가? http://blog.jinbo.net/dawnsky/100 미국화와 계급투쟁

  • 2019-08-19 11:55
    미국화 문제이죠... 또한 현 균열을 보기 위해 하의 파다려각/푸에르토리코에 대한 문서 수집 게시물을 보시기 바랍니다. 영상물로 혁명가들에 대한 작품들이 증가한 것은 바람직하고 제르미날 같은 경우는 19세기의 소위 국제당에 대한 열의를 담은 작품이었습니다. 내년은 은격사와 열령/엥겔스와 레닌의 기념의 중복으로 역시 영화들의 대기 장면을 볼 수 있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