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04월호 제132호

연구소 소식

    1. 3월 25일(토) 13차 정기총회가 열렸습니다   13차 정기총회에서는, 2016년도 사업 평가의 승인과 2017년도 사업 계획의 심의ㆍ의결이 진행되었습니다. 아울러 다음과 같이 제7기 운영위원이 선출되었습니다. 운영위원장(소장): 권정기, 연구위원장: 문영찬, 편집출판위원장: 김해인, 교육위원장: 신재길. 여러 힘든 상황에도 우리는 꿋꿋하게 반동의…
[더 보기…]



2017년 3월 노동정세 일지

  정리: 김유정(편집위원)       노  동  운  동 기  타 1 ▲ 코레일은 지난달 27일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255명에게 징계 결과를 통보. 24명이 파면, 65명이 해임 처분. 166명에게는 1‒3개월 정직을 통보. 강철 위원장은 1일 임기를 시작. 임기 시작 이틀…
[더 보기…]



정몽구 회장은 반드시 구속되어야 한다

  – 2월 10일 서울고등법원, 기아-현대차 모든 사내하청 정규직 판결 – 기아차 회사, 사내하청 노동자의 27.9%인 950명만 선별채용 강행 – 채용하지 않은 비정규직 강제전적 공정재배치로 불법파견 은폐, 축소 – 중대범죄, 범죄사실 은폐-축소, 형평성 고려 정몽구 회장 구속 수사해야 – 불법파견,…
[더 보기…]



이 선을 넘지 마시오

  이영훈 | 회원, 건설 노동자       3월 10일 대통령이 탄핵되었다. 민중이 뭉쳐서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 아무리 그래도 당하고만 있지는 않는다는 의지, 쪽수의 무서움을 보여 주고 광장을 얻었고 사람들은 승리했다는 기쁨에 눈물을 흘렸고 광장에는 축하하는 폭죽이…
[더 보기…]



≪노동자 교양경제학≫ 쎄미나 후기

  하승우 | 자료회원       7개월 동안 매주 진행된 ≪노동자 교양경제학≫ 쎄미나가 끝났다. 쎄미나 이전에도 이 책, 그리고 경제학에 관심(만)은 있었다. 처음부터 ≪자본론≫을 보면 힘들 수 있으니 ≪노동자 교양경제학≫을 먼저 보는 게 좋다는 풍문을 어디선가 듣고 혼자 책을…
[더 보기…]



맑스주의와 민족문제(하)

  이오씨프 쓰딸린(Иосиф Сталин) 번역: 신재길(편집위원)     6. 까프까쓰인, 청산주의 대표자회의   위에서 민족주의 “전염병”에 버티지 못한 일부 까프까쓰 사회민주주의자들의 동요에 대해 말했다. 예상치 않게 이 동요는 까프까쓰 사회민주주의자 중 일부가 분트의 선례를 따라 문화적-민족자치를 선언하면서 드러났다. 전(全) 까프까쓰는…
[더 보기…]



흐루쇼프가 거짓말했다(36)

  그로버 퍼(Grover Furr) 번역: 편집부       부록 ― 1차 자료들과 다른 자료들로부터의 인용들     45. 베리야가 무싸바트(Mussavat)1)와 함께 일을 했다고 말하는 까민쓰끼(Kaminsky)   흐루쇼프: 베리야가 당의 적이라는 어떤 징후가 있었는가? 그렇다, 있었다. 이미 1937년 중앙위원회에서 전(前)…
[더 보기…]



세계관과 변증법적 유물론(24)

  문영찬 | 연구위원장       제4장 부르주아적, 소부르주아적 철학사조에 대한 비판   13. 이진경   이진경은 1980년대 맑스-레닌주의 운동을 했으나 쏘련 붕괴 후 그 운동을 청산하고 한국 사회의 운동에 청산주의를 확대시키는 역할을 해 왔고 지금도 하고 있다. 처음에는…
[더 보기…]



가자! 소성리로!―싸드 배치 원천 무효를 위한 또 한 번의 발걸음

  김용화 | 회원       지난 3월 18일 토요일, 싸드 배치 원천 무효를 위한 희망버스를 타고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에 다녀왔다. 이날 집회 참석자는 대략 5천 명 정도였다고들 한다. 주최 측은 249회 집회 중 가장 많이 모였다고 좋아하며 감탄했다….
[더 보기…]



<전국 자동차 판매 노동자 연대 노동조합>의 금속노조를 통한 민주노총 가입 거부(?) 사태를 바라보며

김성진 | 회원     1. 들어가며   노조 출범식한 날이 토요일이었어요. 대전에 몰래 숨어서 창립총회를 하고, 일요일 쉬고, 월요일에 출근을 했는데 회사에서 이미 다 알고 있는 거예요. 노조 임원 10여 명이 바로 해고 통보를 받았어요. ‘노조를 탈퇴할래? 해고를 당할래?’라고…
[더 보기…]



탄핵정국과 노동자계급*

  채만수 | 편집위원       토론을 위한 이 발표문은 그 주제의 공통성과 연속성 때문에 내가 지난 1월에 발표했던 “박근혜 정권의 몰락과 재벌, 노동자계급”의 연속이자 보완이다. 그래서 당연히 이 글은 내가 그 글에서 얘기했던 바를 다시 확인하고 되살피면서 그…
[더 보기…]



“아픈 다리 서로 기대며”*

  권정기 | 소장       오늘 제13차 총회를 맞습니다. 바쁘신 중에도, “노동운동의 정치적ㆍ이념적 발전을 위해서”, 이 자리에 참석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특히, 멀리 지방에서 와 주신 분들께 감사 말씀을 드립니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지난 12년 동안,…
[더 보기…]



생생한 고백 속에서 말하지 마라*

  아. 이. 마쉬로프**       생생한 고백 속에서 말하지 마라 나에게 자랑스런 노랫말의 ≪시인≫을. 우리는 ― 기쁨의 첫 숨결, 우리는 ― 첫 초록빛의 개화. 조그만 검은 창들을 깨뜨리면서 우리는 평화에 취하길 열망한다. 아직도 태양을 알지 못하는 우리는 자랑스런…
[더 보기…]



영과이후진(盈科而後進)

cover_web132(final)

      김해인 | 편집출판위원장       지난 3월 25일, 여러 회원 동지들이 참석한 가운데 13차 정기총회가 열렸습니다. 여러모로 힘든 상황이지만, “아픈 다리 서로 기대며” 나아가자는 권정기 소장의 총회 인사말을 맨 앞에 실었습니다. 이날 정기총회에 앞서 “탄핵정국과 노동자계급”을…
[더 보기…]



2017년 4월 제132호

cover_web132(final)

Situations & Labor 2017년 4월 제132호     편집자의 글 김해인  영과이후진(盈科而後進)   권두시 아. 이. 마쉬로프  생생한 고백 속에서 말하지 마라   총회 인사말 권정기  “아픈 다리 서로 기대며”   정세 채만수  탄핵정국과 노동자계급   현장 김성진  <전국 자동차…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