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마당

그렇게 울분만 풀어버리면 곤란하다고!!

512YjFyvwsL

― 노동운동의 현실을 보여 주는 영화 ‘Brassed Off’ 유재언 | 편집위원 ▲ 브래스트 오프(1996년) 연출: 마크 허만 시나리오: 마크 허만 주연: 피트 포슬쓰웨이트, 이완 맥그리거, 타라 피츠제랄드, 스티븐 톰킨슨 며칠 전 정부가 ‘노동개혁을 독자 추진한다’는 기사1)를 보면서 좀 어이없었다. 왜냐면…
[더 보기…]



요즘 접하게 되는 몇 가지 뉴스에 대한 단상

방의표 | 회원 애국심 얼마 전 국기게양을 강제하려 한다는 기사를 봤다. 솔직히 그냥 웃겼다. 그리고 그런 생각이 들었다. 확실히 박근혜 정부가 지금 불안에 떨고 있다고 말이다. 오죽하면 이런 짓을 벌이겠는가. 이런 애국심 캠페인을 벌이는 목적이야 안 봐도 비디오 아니겠는가. 나는…
[더 보기…]



미안하단 말 듣고 싶지 않아!!

younga01

―거대자본의 만행에 침묵하는 우리들의 비겁함을 꾸짖는 영화 “영아”       유재언 | 편집위원 ▲ 영아 (2012년) 연출: 최아름 시나리오: 최아름 주연: 조현철, 김고은 우리는 살아가면서 잘못을 저질렀을 때, 혹은 불의를 보고 무력감에 견딜 수 없을 때, 그 잘못 때문에…
[더 보기…]



그 빌어먹을 질서에 ‘짱돌’을

박현욱 | 노동예술단 선언 “몸짓선언”, 자료회원   요즘 ‘추억장사’가 트랜드라길래, 나도 추억의 개그 하나… 기억하시는 분도 있겠지만 오래 전에 ‘입 큰 개구리’라는 유머 시리즈가 있었다. 모르시는 분을 위해 가장 대표적인 내용을 소개하자면 대강 이렇다.   입이 아주 큰 개구리가 목욕탕에…
[더 보기…]



누가 이 남자에게 돌을 던지랴!

―‘서초 세 모녀’ 사건을 돌아보며 배은주 | 편집위원 지난 해 세밑에 남편에게서 편지 한 통과 선물을 받았다. ‘은주에게’라고 시작한 그 편지는 오랜 벗인 남편에게서 받은 수많은 편지 중에 가장 슬픈 편지였다. 남편은 그 편지에 작년 뜻하지 않게 당한 자신의 해고통보에…
[더 보기…]



이게 현실이야, 이게 바로 그 현실이라고!!

ud

—새로운 세상의 시작은 공상이 아니라 현실임을 알게 해주는 영화 “저개발의 기억” 유재언 | 편집위원 ▲ 저개발의 기억 (1968년) 연출: 토마스 구티아레즈 알레아 시나리오: 토마스 구티아레즈 알레아 주연: 세르지오 코리에리, 데이지 그라나도스 솔직히 말해서 내가 쓰는 이 글을 읽는 독자들은 아마 우리가…
[더 보기…]



분노하라 분노하라 더욱 분노하라

방의표 | 회원 부끄러운 고백 15년 전에 꽤 큰 주류1) 시민단체에서 활동가로 일한 적이 있었다. 본부사무처에서 근무를 했는데 회의 때 그 시민단체 대표님이 이런 말씀을 내게 하셨다. “의표씨, 운동은 결국 상상력인 거야. 상상력을 발휘해야 해. 앞으로 운동은 즐겁게, 재밌게 해야…
[더 보기…]



아름다운 피아노 소리가 우리를 구원할 수 있겠니?

tokyo sonata

―전망이 보이지 않는 암울한 현실 그리고 가족.   영화 “도쿄 소나타” 유재언 | 회원                ▲ 도쿄 소나타 (2008년) 연출: 구로사와 기요시 시나리오: 구로사와 기요시 타나카 사치코 주연: 카가와 테루유키 코이즈미 쿄코   얼마…
[더 보기…]



함께 막는 비

박현욱 | 노동예술단 선언 “몸짓선언”, 자료회원     “길을 걸어가는데 길바닥에 천원짜리와 만원짜리 지폐가 떨어져 있다면 어느 것을 줍겠는가?”라는 질문 받아보신 일 있으신가? 피식하고 웃음을 지으시는 분들이라면 아실 텐데 추억의 어릴 적 장난질이다. 누군가 “당연히 만원짜리 줍지”라고 대답하면 기다렸다는 듯,…
[더 보기…]



“노동자, 아, 유령인간!”

  배은주 | 회원     유령인간   은평구에 볼 일이 있어 차를 몰았다. 성산대교를 건너 월드컵경기장 쪽을 지나가라고 내비게이션이 알려준다. 신호를 기다리기 위해 차를 세웠다. 저쪽 편으로 월드컵경기장점 홈플러스가 보였다. 아, 저 곳… 바로 저곳이구나… 상암동 홈에버 월드컵점. 2007년…
[더 보기…]



우리 동철이와 세진이는 요즘 어떻게 지낼까?

my gang01

―아름답지만 잔혹한 환상. 영화 ‘내 깡패 같은 애인’ 유재언 | 회원 ▲내 깡패 같은 애인(2010년) 연출: 김광식 시나리오: 김광식 주연: 박중훈, 정유미   이 말이 언제 생겼더라. 청년백수, 이태백, 사오정….기억이 안 난다. 어느 순간에 일상어가 되어버렸다. 하도 들어서 그러려니 한다….
[더 보기…]



집회장소에서 접하게 되는 몇 가지 주장에 대한 단상

방의표 | 회원   1. 국민정서 공적연금에 대한 투쟁을 혐오하고 증오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지밥그릇만 챙기고 있다며 이런 무위도식 철밥통 공무원들과 교사들을 이참에 몰아내자고 말씀들 하시더군. 그러면서 이때 꼭 ‘국민정서’를 언급한다. 국민정서라… 단호하게 그 국민정서와 맞서 싸워야 한다. 그…
[더 보기…]



<서평> ≪정말로 그들이 각성하길 바래?≫를 읽고

차광호 | 스타케미칼 해고자복직투쟁위원회 대표   [편집자주: 이 글은 차광호 동지가 구미산업단지 스타케미칼 고공농성장에서 스마트폰으로 작성하여 박현욱 동지에게 보내 온 글이다.]   몸짓 “선언” 동지들을 보면서 어떻게 다년간 쉬지 않고 열정을 다해 꾸준히 활동을 할까라는 의문을 갖고 있었다. 이 책을…
[더 보기…]



<서평> ≪세월호 참사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를 읽고

이승진 | 서울 중랑구 면목동, 청년 삼포세대     2005년의 줄기세포 사건을 다룬 영화 <제보자>는 벌써 170만 명이 관람했다고 한다. 난치병 환자를 고칠 수 있는 원천기술이 있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줄기세포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난 사건. 당시 국민들은 어려운 생명공학 용어들을 공부하게…
[더 보기…]



역시 저 인간들은 한통속이다.

campaign01

— 부르주아 정치판을 신랄하게 고발하는 영화 “선거 캠페인”    유재언 | 회원 ▲ The Campaign (2012년) 연출: 제이 로치 시나리오: 크리스 헨시, 숀 하웰 주연: 윌 페렐, 자흐 갈리피아나키스 두 가지만 떠올려 보자. 하나, 우리는 2013년 12월 30일, 철도파업 때 새누리당과…
[더 보기…]



자영업자의 눈물

배은주 | 회원   동네 커피집 저녁을 준비하는데 마침 마늘이 떨어져 동네 슈퍼에 갔다. 슈퍼는 열 개 정도의 상점이 이어져 있는 곳의 중간 즈음에 있다. 아무 생각 없이, 미용실-부동산-동물병원-반찬가게-빵집-정육점-커피집…을 지나는데 커피집 앞에서 절로 발길이 멈췄다. 상가들을 보거나 의식하며 걸었던 것도…
[더 보기…]



You stand up ―성폭력에 맞서 싸운 여성노동자들의 이야기 ‘North Country’

north country_poster

유재언 | 회원   [편집자주: 노사과연에서는 지난 3월부터 ‘노동자의 눈으로 영화읽기’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호부터, 여기에서 다룬 영화에 대한 감상문을 회원마당에 연재한다.] ▲ North Country(2005년) 연출:니키 카로,  시나리오: 마이클 세이트맨,  주연:샤를리즈 테론   최근 박희태 前국회의장의 골프장 성희롱 사건, 출판사 샘…
[더 보기…]



추노

박현욱 | 노동예술단 선언 “몸짓선언”, 자료회원     “쫓고 쫓기는 게 우리 인생. 개만도 못 한 것이 노비의 생. 사는 것이 전쟁….(이하 생략)” 우연히 티비를 켰는데 이런 노래가 흘러나온다. 몇 년 전에 방송했던 ‘추노’라는 드라마에 삽입되었던 노래의 노랫말인데. 제법 인기를…
[더 보기…]



집단적 자위권? ― 계급적 관점이 중시되어야 한다!

채만수 | 소장   일본의 ‘활동가집단 사상운동’의 요청에 의해서 집필되었고, ≪思想運動≫ No. 941 (2014. 8.1 – 8.15)의 “아시아 인민은 아베 정권의 움직임을 어떻게 보고 있는가(アジア人民は安倍政權の動きをどう見ているか)”라는 꼭지에 “계급적 관점에 서서 ‘일본’을 본다(階級的觀點に立って"日本"を見る)”란 제목으로 발표된 글이다. 여기에서 “아베 정권의 움직임”이란 물론 아베…
[더 보기…]



세월호와 부패한 정권과 그 추종자들

배은주 | 회원 지난 7월 중순경 세월호참사 당일의 상황이 담긴 미공개 동영상이 새롭게 공개되었다. 유품이 되어버린 학생의 휴대폰을 복원해 공개한 것이었다. 거기에는 한 남학생이 살려달라고, 죽고 싶지 않다고 절규하고 있었다. 하고 싶은 일도 많은데 이렇게 죽고 싶지 않다고, 이성 친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