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마당

건국준비위원회

오해영 | 회원 이 달의 역사에서 건국준비위원회(이하 건준)를 다루는 것은 매우 부담스러운 주제였다. 왜냐하면 이를 제대로 다루려면 일제 강점기 독립운동 세력에 대한 분석과 해방 직후 이들의 움직임과 갈등, 또한 신탁통치, 미소공위 등을 고려한 국제 정세, 그 속에서의 민중의 저항과 그것을…
[더 보기…]



[이 달의 역사] 한국전쟁? 또는 6・25?

오해영 | 회원       한국전쟁의 기원과 성격   한국전쟁의 기원, 즉 누가 전쟁을 일으켰는가하는 문제처럼 오늘날 골치 아픈 문제도 드물 것이다. 전쟁에 직접 책임이 있는 남과 북에게는 이 문제가 추호도 의심할 여지가 없는 분명한 것으로 이야기되고 있다. 그런데…
[더 보기…]



10월 혁명 100주년 기념 러시아 탐방기 (2)

이영훈 | 회원       온갖 행사가 가득한 11월 7일이 밝았다. 모스크바 붉은광장 근처에 백화점 기념품 가게를 들렸다. 옛날 공산당원의 당비 납부 내역이 적혀있는, 30년대에 발급된 것으로 표시돼 있는 당원증이 있었다. 안타깝게도 이 손바닥 만한 크기의 당원증은 값이 원화로…
[더 보기…]



[이 달의 역사] 맑스의 생애

오해영 | 회원 2018년. 칼 맑스의 탄생 200주년을 맞아 이달의 역사에서는 맑스의 생애를 다루고자 한다. 또한 여기서는 그의 철학이나 사상보다는 최대한 인간 맑스의 모습에 초점을 맞춰 글을 쓰고자 한다.   어느 인터넷 백과사전에서 ‘칼 맑스’를 검색해 보았다. 맨 첫줄에 다음과…
[더 보기…]



10월 혁명 100주년 기념 러시아 탐방기

이영훈 | 회원     1. 2017년 11월   2016년 2월 겨울이었다. 지하철을 타고가다 러시아 혁명 100주년인 2017년 11월 러시아를 가자고 농담반 진담반으로 했다. 그리고 진짜로 두어 달 전부터 여행 준비를 하기 시작했다. 2017년 11월은 당시 달력으로 10월 혁명 100주년이…
[더 보기…]



일 년 전의 나와 지금의 나

노동사회과학연구소 부산지회 세미나 참여 후기 –   손현진 | 부산지회 회원     2016년은 모든 것이 뒤죽박죽이었다.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시작된 파도는 점점 커지면서 나를 덮쳐왔다. 모든 계획은 다 틀어져 버렸고 몸도 마음도 지쳐버렸다. 때마침 부산으로 내려와 일해 볼 생각…
[더 보기…]



[이 달의 역사] 제주 4・3항쟁

오해영 | 회원       미군정기에 제주도에서 발생한 제주 4・3항쟁은 현대사에서 1950년에 발발한 전쟁 다음으로 인명피해가 막대했던 비극적인 사건이다. 사건의 배경은 간단하지 않다. 다양한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어서 하나의 요인으로 설명할 수가 없다. 동북아 요충지라는 지리적 특수성이 있는 제주도는…
[더 보기…]



이달의 역사: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

noname01

오해영 | 회원 지난 3월 4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는 “내 삶을 바꾸는 성 평등 민주주의 ― For Gender Justice”라는 슬로건 아래 제 34회 한국여성대회가 열렸다. 이는 ‘3.8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하기 위한 것으로, 특히 올해는 전 세계적으로 퍼진 미투(#Metoo) 운동의…
[더 보기…]



네팔은 현재 ‘공사중’입니다

  천연옥 | 회원, 부산지역일반노동조합 수석부위원장 부산・양산・김해지역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의 자기발전과 재충전 프로그램을 기획 하고 지원하는 사업을 내용으로 2005년에 독지가의 기금출연으로 출발한 <민들레 기금>의 배려로 2017년 11월 말에 11박 12일로 민주노총 부산본부의 다른 네 명의 산별노조 상근활동가들과 함께 네팔연수를 다녀오게 되었다….
[더 보기…]



[이달의 역사] 1848년 2월: 1848년 2월 혁명과 공산당 선언

오해영 | 회원 2월 혁명   1848년 2월 혁명은 자유주의 운동을 촉발시켜 유럽은 물론 세계의 국제정치 질서에 큰 영향을 미쳤다. 1830년 7월 혁명으로 즉위한 ‘시민의 왕’ 루이 필립은 초기에는 선거법을 개정하며 유권자를 늘리는 한편 반동적인 귀족세력을 제어하며 ‘나름대로’ 민주적인 개혁을…
[더 보기…]



러시아 혁명 100주년을 기념하며

조선희 | 회원       건강미디어협동조합(번역; 신영전, 신나희, 이미라)에서 2017년 10월, 두 권의 책을 출판하였다. ≪붉은 의료≫ (아서 뉴스홈, 존 아담스 킹스베리 지음) ≪소련의 건강보장≫ (N. A. 세마쉬코 지음)   이 책들은 1917년 러시아 혁명 직후 변화된 쏘련의 보건의료의…
[더 보기…]



1996년 12월 26일: 96-97년 노동법 개악 저지 대투쟁

김태균 | 회원 1. 96-97년 총파업 투쟁   “신한국당의 노동법 개악안 기습 통과는 원인 무효다. 노동법 개악안 날치기 통과한 신한국당은 해체하고 김영삼 정권은 퇴진하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26일 새벽 신한국당이 단독으로 노동법 개악안을 기습 날치기 통과시킨 반민주적 폭거에 대항, 1천2백만 노동자들과 온…
[더 보기…]



연말결산

  이영훈 | 회원       – 짤막한 소개에 앞서 – 이 세상 살아가기 위해 20세기 말 태어난 자본주의 산업예비군 이영훈 씨. 험한 세상 멀쩡하게 살아보자며 다짐을 하지만 그의 뇌와 인생살이는 어딘가 제정신이 아닌데…. 아니 세상이 제정신이 아닌 건가?…
[더 보기…]



두 개의 역사 – 학살당한 자와 학살한 자

변순영 | 회원     감옥인권운동 ≪해방세상≫ 제17호에 현장의 소리 “국가의 학살 – 통한의 역사 금정굴에서 베트남, 세월호까지” 글을 쓰면서 지면이 부족해 못 다한 이야기를 ≪정세와 노동≫에 쓴다.     기사를 검색하면서 분통이 터졌다. 첫째, 더불어민주당 최성시장의 야비함과 둘째, 이승만…
[더 보기…]



만국의 노동자여

인터내셔널 밴드     한스 아이슬러(1898~1962)는 쇤베르크의 직계제자로 브레히트와 가장 많은 공동 작업을 한 현대음악가이다. 그의 곡은 유럽의 파업 현장에서 불렸고, 중국 팔로군의 행군 중에서도 불렸다. 통일이 되기 전 동독 국가의 작곡가이기도 하다. 독일은 통일되었지만 동독 시절 그의 이름을 따서…
[더 보기…]



내가 왜 노동사회과학연구소에 발을 들이게 되었나?

최광석 | 자료회원, 쎄미나 팀원   1. 나는 원래 맑스주의자가 아니었다 나는 맑스주의자가 아니었다. 그리고 물론 아직도 “맑스주의자”라고 말하기는 민망한 수준이다. 그렇지만 내가 추구하는 가정생활과 노동조합 활동, 그리고 연구소 학습 이 세 가지를 내 삶과 균형을 맞추려 노력하고 있다. 그만큼…
[더 보기…]



[이 달의 역사] 1945년 11월 5일 ― 한국 최초 전국총파업을 조직한 조선노동조합전국평의회 결성되다!!

    오해영 | 회원     1945년 11월 5일, 조선노동조합전국평의회가 결성되었다. 한국노동운동 사상 최초의 산별노조에 기초한 전국중앙조직이며 처음으로 전국총파업을 조직했던 조선노동조합전국평의회(이하 전평)의 결성과 와해의 과정을 돌아보며 그 속에서 우리가 배워할 점과 경계해야할 점을 살펴보고자 한다.     전평, 최초의…
[더 보기…]



<이 달의 역사> 1917년 10월 25일 ―인류의 도약, 10월 사회주의 대혁명

  장진영 | 편집위원       러시아 혁명의 전주곡, ‘피의 월요일’ 세계 최초의 사회주의 혁명인 러시아 혁명은 ‘피의 일요일’ 사건에서 싹텄다. 1905년 초, 쌍뜨뻬쩨르부르크에 수십만 명의 노동자들이 모여들었다. 1년 전 조선을 둘러싸고 일본과 전쟁을 벌이다가 패배한 러시아의 경제는 심각한…
[더 보기…]



잉여가치와 이윤―이윤의 원천은 무엇이고, 잉여가치와 이윤의 차이는 무엇인가?

  정진우 | 회원       우선은 양적인 측면에서 잉여가치와 이윤을 살펴봅니다. 자본가는 4000원(4시간 노동의 가치, 노동력의 가격, 임금)을 지불하고 노동력을 구매해서 10시간의 노동을 강요함으로써 6000원의 잉여가치(10시간의 노동은 10000원의 가치를 생산하는데 4000원만 임금으로 지불했으므로)가 생산됩니다. 예를 들어 20000원의 불변자본(면화,…
[더 보기…]



내 손을 잡아줘

  이영훈 | 회원       2017년 7월 15일 토요일 퀴어 퍼레이드에 참석하였다. 각양각색의 온갖 희한한 복장과 모습을 한 사람들과 행사 내용, 옆에서 같이 행사(?)를 열며 예수를 부르짖으며 이성의 순수성을 지키라는 기독교인들, 그들을 보면서 목소리가 너무 작다고 부르짖는 퀴어…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