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사회과학연구소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 임의로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납탑사 합림사/라타샤 할린스

작성자
보스코프스키
작성일
2020-02-13 06:28
조회
17
오늘 폭로문서는 납탑사 합림사/라타샤 할린스(1975. 7. 14 ~ 91. 3. 16)의 사망 등에 대한 힙합의 추모에 대한 문서로 문서는 납탑사/라타샤에 대한 추모를 한 인물 도백극 하고이/투팍 샤커(1971. 6. 16 ~ 96. 9. 13)과 관련해 중점 기술했고 문서가 언급한 인물 납탑사 합림사/라타샤 할린스의 사망과 관련한 문서도 기술한 두 순자 사건은 우리들과 저 편 흑인 들간의 상당히 대립적인 견해를 장기 지속했을 만큼 논쟁적인 사건이었는데 일단의 분열적인 사건이었습니다. 더구나 다른 한인 상점들을 위시한 한인들의 피해에는 그간에 신경 쓰지 않았으면서 소위 가해 인종을 구분해 언론과 지역경찰이 선정적으로 대응한 점은 당시 연도의 상황에서의 거대한 후퇴의 한 단면이자 일단의 유색 인종간의 분열책으로도 볼 수 있는 상황인데 그나마 당대에 할 수 있던 피해 인종 측에서 가능한 일이 봉기와 함께 바로 힙합을 통한 추모인 점 정도였습니다. 그리고 문서에 소개한 가사에서는 아세아/아시아계 황인종 등 황인종에 대한 부분을 인용했고 이의 다소 복잡한 지점들을 폭로하면서 지난 만 2년 전에 해당 가사를 작성한 애사 고백/아이스 큐브(1969. 6. 15 ~ )가 방한 후 사과를 한 사실 등을 기술했습니다. 거대한 후퇴의 후과와 이로 인한 피해는 다수 존재하지만 바로 유색 인종 간의 대립 역시도 이러한 문제들 중 하나였는데 작금의 상황까지 상당기간동안 붕괴한 무산 국제주의의 재건 역시 과제인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기도 합니다. 문서와 백과항목에 의거하면 우리들 역시도 어느 정도 수혜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으로 그나마 주류 인종이 아닌 점 때문에 구형 단계에서 일단의 최고형도 선고한 점마저 볼 수 있는데 현 시기에도 여전하게 그리고 너무나 당연하게 경험했듯이 패랍극 오파마/버락 오바마(1961. 8. 4 ~ ; 대통령 재임 2009. 1. 20 ~ 17. 1. 20)시대에도 이런 유색인종에 대한 공습은 지속했습니다. 무엇보다 이는 역사적인 기반에 근거한 것으로 이전에 타네하시 코츠 저서의 ‘세상과 나 사이’와 수전 캠벨 바톨레티의 저서 ‘하얀 폭력 검은 저항’ 등의 도서를 소개할 시 등에 고지한 바 있습니다.
문서는 미국에서의 힙합의 피살 인물들을 추념하는 성격을 기술하면서 시작해 이의 역사를 형성한 위대한 래퍼들 중에 피살자에 대한 가사를 작성하지 않은 인물을 찾기는 쉽지 않은 점을 강조, 기술했습니다. 이 점은 지난 15세기말(정확한 연도는 1492년) 이래 만 반 천년(5세기; 하필 이를 정확하게 맞이한 1992년은 바로 동구권을 최종 해체한 연도이기도 해 저들의 오만한 유대교 신의 선물로도 간주할 수 있을 만큼이기도 했습니다!!!…)하고도 벌써 4반세기(25년; 이의 연도인 지난 만 3년 전 2017년은 노서아/러시아의 양 혁명의 기념 연도였습니다!!!) 이상을 경과한 비서구권들에 대한 압제의 역사들의 단면이기도 한데 힙합은 이를 추념하는 분파였고 문서는 연속해서 힙합이 재능 있는 음악인들을 가장 많이 상실한 분파인 점을 강조,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연결해서 이의 실제 사례들을 제시했고 힙합 분파에 관심을 둔 사람은 알 수 도 있는 사람들을 제시했는데 이 중에는 올해 사망한 분도 계실 만큼의 상황으로 이를 제거하기 위해서도 역전을 요하는 점을 재차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문서는 본문으로 도입해 힙합의 최고 스타이자 추모의 주역인 도백극 하고이/투팍 샤커의 상황을 기술했고 이 인물에게 항상 총기가 따라 붙은 점을 강조, 폭로했습니다. 문서는 연속해서 고인이자 내년이면 탄생 만 반세기(50년)를 살았을 도백극/투팍이 주요 주제로 사망(죽음)을 취급한 사실을 기술, 강조했고 다수의 사망을 자신의 곡들에서 추모했지만 이 중에서 유독 자주 언급한 인물로 만 15세의 연령으로 사망한 납탑사 합림사/라타샤 할린스의 사례를 강조했고 도백이/투팍만큼 이 인물에 영향을 받은 래퍼는 존재하지 않는 점을 강조,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문단을 교체해 도백이/투팍이 한 음악 영상(뮤직 비디오; Keep Ya Head Up)을 합림사/할린스에게 헌정한 점을 기술했고 이 곡을 통해서 안타까운 마음과 분노를 표현한 점을 강조,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일련의 과정들을 기술한 후 재차 문단을 교체해 전항에서 기술했던 소위 두 순자 사건을 기술했고 이 과정에서 역시 전항에서 기술한대로 최고형을 구형한 사실까지 기술했습니다. 이후의 사실은 우리들이 알고 있는 대로 판사는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고 문서는 또 한 번 문단을 교체해 이의 과정들에 대해서 기술, 폭로하면서 전항에서 기술했던 다른 래퍼 애사 고백/아이스 큐브의 ‘Black Korea’등에 대해서 기술했습니다. 그리고 문서는 연속해서 이듬해의 나/라덕니 금/로드니 킹(1965. 4. 2 ~ 2012. 6. 17) 사건에 대해서 기술하면서 이 사건에서 역시 인종주의적 판결을 재현한 사실을 폭로했고 이로 인한 봉기의 상황 등을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연결해서 도백이/투팍의 행적을 기술했고 추가로 긍덕리극 납/랍마이/켄드릭 라마(1987. 6. 17 ~ )의 묘사에 대해서도 기술했고 이 묘사의 재구성 가능성을 고려하더라도 생활 환경을 묘사하기에는 충분하다고 기술했습니다. 문서는 이후의 상황들을 기술하면서 전항에서 기술했던 애사 고백/아이스 큐브의 만 2년 전의 사과의 사실까지 기술했는데 일단의 분열획책에 관한 내용들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현 시기에 그나마 반격의 분위기도 확인하면서 다소는 달라진 모습도 국제적으로 일부 지역에서라도 확인한 바 있지만 그럼에도 전면적으로 후퇴했던 무산 국제주의를 재건하는 과정은 상당한 노정입니다. 또한 문서에서 폭로했던 상황들 역시 거대한 후퇴의 과정이자 후과인 점은 너무나 거대한 상흔으로 시급하게 극복할 대상입니다. 문서는 사건들에 대해서 그리고 추념에 대해서 자세하게 기술했지만 동시에 의미 영역에서는 일련의 법률적인 과정을 제외하고는 무성한 정도로만 기술했습니다.
참세상의 납탑사 합림사/라타샤 할린스의 사망 등에 대한 힙합의 추모에 대한 문서의 주소와 위키백과의 각 항목의 주소들은 제시 주소 목록과 같습니다.

참세상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152&aid=0001959845

위키백과 항목들은 첨부파일 참조
전체 0

연구소 일정

1월

2월 2020

3월
26
27
28
29
30
31
1
2월 일정

1

일정이 없습니다
2
3
4
5
6
7
8
2월 일정

2

일정이 없습니다
2월 일정

3

일정이 없습니다
2월 일정

4

2월 일정

5

일정이 없습니다
2월 일정

6

일정이 없습니다
2월 일정

7

2월 일정

8

일정이 없습니다
9
10
11
12
13
14
15
2월 일정

9

일정이 없습니다
2월 일정

10

일정이 없습니다
2월 일정

11

2월 일정

12

일정이 없습니다
2월 일정

13

일정이 없습니다
2월 일정

14

일정이 없습니다
2월 일정

15

일정이 없습니다
16
17
18
19
20
21
22
2월 일정

16

일정이 없습니다
2월 일정

17

일정이 없습니다
2월 일정

18

2월 일정

19

일정이 없습니다
2월 일정

20

일정이 없습니다
2월 일정

21

2월 일정

22

일정이 없습니다
23
24
25
26
27
28
29
2월 일정

23

일정이 없습니다
2월 일정

24

일정이 없습니다
2월 일정

25

2월 일정

26

일정이 없습니다
2월 일정

27

일정이 없습니다
2월 일정

28

2월 일정

29

일정이 없습니다
1
2
3
4
5
6
7